기사 (전체 87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국제뉴스] 美, 유엔 안보리 북한 미사일 사태 긴급회의 31일 개최 추진 中
【투데이신문 김지현 기자】 북한의 지난 28일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급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미국이 31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긴급회의를 열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9일(현지시간) CBS 뉴스는 유엔 외교관들을 인용, 미국이 31일
김지현 기자   2017-07-30
[국제뉴스] 콜롬비아, 남성 동성애자 3명 다자간 결혼 첫 법적 인정
【투데이신문 김태규 기자】 남미 콜롬비아에서 동성의 다자간 결혼이 처음으로 법적 인정을 받았다. 남성 동성애자 3명이 결혼한 것이다.13일(현지시간) 라 레푸블리카 등 현지언론은 남성 동성애자 3명이 전날 메데인 시에서 자신들을 한 가족으로 인정하는
김태규 기자   2017-06-14
[국제뉴스] 英 맨체스터 경기장 폭발로 19명 사망…“테러 추정”
【투데이신문 최소미 기자】 영국 북부의 맨체스터 경기장(맨체스터 아레나)에서 열린 미국 가수 아리아나 그란데의 공연 중 폭발이 발생했다.영국 BBC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현지시각 22일 오후 10시 35분경 맨체스터 경기장에서 폭발이 일어나 19명이
최소미 기자   2017-05-23
[국제뉴스] 프랑스 대통령, ‘중도’ 마크롱 당선…“프랑스가 승리했다”
【투데이신문 최소미 기자】 프랑스에서 7일(현지시간) 치러진 대통령 선거 결선투표에서 정치 신예 에마뉘엘 마크롱(39)이 선출됐다. 프랑스 사상 최연소 대통령이다.프랑스 주요 언론들에 따르면 이날 99.99% 개표 결과 중도신당 ‘앙마르슈’의 마크롱
최소미 기자   2017-05-08
[국제뉴스] 佛 대선, 마크롱-르펜 결선행…‘아웃사이더’들의 활약
【투데이신문 최소미 기자】 프랑스 대선 최종 결선에 ‘아웃사이더’ 후보들이 진출했다.프랑스 내무부에 따르면 현지시각으로 지난 23일 치러진 대선 1차 투표에서 에마뉘엘 마크롱(39), 마린 르펜(48)이 각각 24.01%, 21.3%의 표를 획득하며
최소미 기자   2017-04-25
[국제뉴스] 정유라 변호사 블링켄베르, 자택서 ‘돌연사’
【투데이신문 김태규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의 덴마크 현지 변호를 맡고 있는 페테르 마르틴 블링켄베르 변호사(46)가 17일(현지시간) 돌연 사망했다고 현지 언론 ‘보르센’ 등 복수의 언론이 보도했다.현지 언론에 따르
김태규 기자   2017-03-20
[국제뉴스] 日 외무성 “소녀상 아니라 위안부상”…호칭 통일 조정 추진
【투데이신문 최소미 기자】 일본 외무성 측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의 호칭을 ‘위안부상’으로 통일하도록 조정하고 있다고 2일 지지통신이 외무성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이는 최근 자민당 의원들이 주한 일본대사관 및
최소미 기자   2017-02-02
[국제뉴스] “미국인 49%, 트럼프 대통령 反이민 행정명령 찬성”
【투데이신문 김지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이라크와 시리아, 이란, 수단, 리비아, 소말리아, 예멘 등 7개국 국민 입국 금지 및 난민 입국 금지 행정명령을 둘러싸고 논란이 갈수록 뜨겁다. 이런 가운데 최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미국 국민 다수
김지현 기자   2017-02-01
[국제뉴스] 아베 총리, 주한 일본대사와 소녀상 설치 대응 협의… “내용 공개 불가”
【투데이신문 최소미 기자】 일본 아베 신조 총리가 10일 오전 도쿄 관저에서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와 부산 소녀상 설치에 관해 대응방안을 협의했다.일본 NHK에 따르면 나가미네 대사는 외무성에서 스기야마 신스케 사무차관 등과 면담한 뒤 총리관
최소미 기자   2017-01-10
[국제뉴스] 日 아베 “위안부 합의에 따라 10억엔 냈다…성의 보여야”
【투데이신문 김지현 기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지난해 한국 정부와의 위안부 문제 합의에 따라 이미 10억엔(약 103억원)을 냈다”며 “한국이 제대로 성의를 보여주지 않으면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한국에서 정권이 바뀌더라도
김지현 기자   2017-01-08
[국제뉴스] 리비아 여객기 공중납치, 4시간 만에 종료 ‘탑승객 전원 무사’
【투데이신문 최소미 기자】승무원 및 승객 118명을 태운 리비아 국내선 여객기가 23일(현지시간) 오전 공중 납치돼 지중해 몰타 국제공항에 강제 착륙하는 사건이 발생했다.이번 사건은 범인 2명이 당국에 투항하며 약 4시간 만에 종료됐고, 탑승 승무원과
최소미 기자   2016-12-24
[국제뉴스] 파리 에펠탑, 파업으로 닷새째 문 닫아
【투데이신문 김지현 기자】 프랑스 파리의 대표적인 관광명소인 에펠탑이 파업으로 닷새째 문을 닫았다.에펠탑 직원 300여명은 임금 인상과 근로조건 개선을 요구하며 17일(현지시간) 닷새째 파업을 벌이고 있다.이에 관광객들의 불만이 커지자 에펠탑 운영회사
김지현 기자   2016-12-18
[국제뉴스] [美 대선 2차 토론] 진흙탕 공방전 속 힐러리勝
【투데이신문 한정욱 기자】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 힐러리 클린턴과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의 9일(현지시간) 2차 TV토론이 종료됐다.두 후보는 2차 TV토론에서 음담패설과 성추문, 이메일 스캔들, 납세 의혹 등을 둘러싼 각종 논쟁을 두고 진흙탕 싸움을
한정욱 기자   2016-10-10
[국제뉴스] 美 뉴저지 통근열차 선로 벗어나 승강장 돌진…100여명 부상
【투데이신문 김지현 기자】 미국 뉴저지 주의 한 기차역에서 29일(현지시간) 열차가 선로에서 벗어나 벽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해 무려 100여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현지 CBS뉴스는 이날 오전 8시경 뉴저지주 호보켄 터미널에 진입한 뉴저지트랜싯 통근
김지현 기자   2016-09-29
[국제뉴스] 美, 삼성 ‘갤럭시노트7’ 공식 리콜…“전지 과열·발화 우려”
【투데이신문 김지현 기자】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는 15일(현지시간)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7'의 리콜 방침을 공식 발표했다고 CNBC가 보도했다.엘리엇 카예 CPSC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9월 15일 이전에 판매된
김지현 기자   2016-09-16
[국제뉴스] 시진핑, ‘사드 반대’ 재차 강조…“한중, 공동의 이익을 공유하는 이웃”
【투데이신문 김지현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5일 G20 정상회의 참석차 중국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과의 만남에서 한국 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항저우(杭州)
김지현 기자   2016-09-05
[국제뉴스] 필리핀 남부 야시장서 폭발 테러…14명 사망·67명 부상
【투데이신문 김지현 기자】 필리핀 남부 도시 다바오에 있는 야시장에서 2일 오후 10시 3분경(현지시간)폭발 사건이 발생해 최소 14명이 숨지고 67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AP통신과 CNN 등 주요 외신들이 보도했다.마누엘 게리안 경찰청장은 이날 CNN
김지현 기자   2016-09-03
[국제뉴스] 호주 상원의원, 국회 개원 첫날 회의장에서 졸아…망신살 톡톡
【투데이신문 김지현 기자】 호주의 한 상원의원이 국회 개원 첫날, 회의장에서 졸다가 망신살을 뻗혔다.라디오방송 기자 출신인 정의당 소속 데린 힌치(72) 상원의원은 지난달 30일 열린 제45회 국회 개원식에서 피터 코스그로브 총독이 40분간 연설하는
김지현 기자   2016-09-03
[국제뉴스] 모스크바 공장서 화재…노동자 17명 목숨 잃어
【투데이신문 한정욱 기자】 27일 모스크바의 한 인쇄 공장 창고에서 불이 나 키르기즈스탄 출신 이주 노동자 17명이 사망했다고 러시아 긴급 서비스 당국이 밝혔다.긴급 서비스 당국은 많은 인화성 액체와 종이 제품들이 쌓여 있던 창고에서 램프 결함으로 인
한정욱 기자   2016-08-27
[국제뉴스] 美 12살 소년, 세계 최고 높이 워터슬라이드 타다 사망
【투데이신문 김지현 기자】미국 캔자스주 캔사스시티에 위치한 슐리터반 워터파크의 세계 최고 높이 워터슬라이드를 타던 12세 소년이 7일(현지시간) 목숨을 잃었다고 캔자스 경찰의 캐머런 모건 대변인이 발표했다.숨진 소년은 워터슬라이드를 타던 중 고무보트가
김지현 기자   2016-08-0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투데이신문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63로 32 1024호 (여의도동, 콤비빌딩)  |  대표전화 : 02)739-2711  |  팩스 : 02)739-2702
제호 : 투데이신문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2077  |  등록일 : 2012년 4월 18일  |  발행일 : 2012년 5월 2일  |  법률고문 : 법무법인 길도
발행·편집인 : 박애경  |  부사장 : 조병권  |  편집국장 : 강지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애경  |  이메일 : todaynews@ntoday.co.kr
Copyright © 2013 투데이신문. All rights reserved.
투데이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