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의 길이 있다.
서로의 길이 있다.
  • 황현성 기자
  • 승인 2014.01.24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로의 길이 있다.
가야할 길, 가지 말아야 할 길
멈춰야 할 길, 결코 멈춰서는 안되는 길....
수 도 없는 길들이 있다.

그 길 안에서
자신이 해야 할 것들을 찾다보면
열심히 살다보면
수 많은 길중 하나가 내 길이 된다.

그 길을 가다보면
살아 있다는 사실 만으로
그 기회만 으로도
그 느낌만으로도  좋을 때가 있다.

그 느낌이
나한테 주는 격정과 열정을 다시 한번 새겨봐야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