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들리는 박원순 리더십, 정치인과 시민운동가 사이에서 고민
흔들리는 박원순 리더십, 정치인과 시민운동가 사이에서 고민
  • 어기선 기자
  • 승인 2014.12.09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원순 시장 ⓒ뉴시스

【투데이신문 어기선 기자】박원순 서울시장이 흔들리고 있다. 차기 대권 주자 1위를 거머쥘만큼 야당 지지층에서 압도적인 지지를 얻고 있는 박원순 시장이지만 최근 행보를 보면 흔들리고 있다는 것이 분명히 보인다.

서울시 산하 서울시립교향악단 대표의 막말 파문가 인권헌장 제정 무산 과정을 거치면서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다.

가장 거세게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는 것은 바로 인권헌장 제정 무산 과정이다. ‘서울시민 인권헌장 제정 시민위원회’가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 금지 조항을 담은 인권헌장을 60% 찬성했다.

하지만 서울시는 전원합의를 해야 한다면서 인권헌장을 선포하지 않았다. 더욱이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1일 한국장로교총연합회 임원과의 간담회에서 나온 “동성애를 지지할 수 없다”고 언급하면서 야당 지지층으로부터 공분을 사고 있다.

성소수자 인권단체는 지난 6일부터 농성을 하고 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과 참여연대 등도 논평을 내면서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난했다. 참여연대는 박원순 시장이 몸담았던 곳이다.

박원순 시장의 가장 큰 장점 중 하나가 바로 ‘소통’이었다. 하지만 최근 행보를 보면 ‘소통’은 보이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박원순 시장은 시장에 당선디자마자 ‘시민 참여 시정’을 강조했다. 하지만 시민 참여 시정의 모습이 점차 사라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서울시향 박현정 대표 역시 박원순 시장의 인사시스템에 문제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문제는 박원순 시장이 처음 서울시장에 됐을 때는 이런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런데 박원순 시장이 차기 대권 주자 1위에 계속 오르락내리락하면서 사람이 변화했다는 것이다.

이에 정치 전문가들은 야권 지지층을 넘어 여권 지지층까지 넓은 지지층을 형성하려고 하다 보니 오히려 부작용이 일어난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사실 시민 참여 시정의 경우 야권 지지층에게는 전폭적인 지지를 얻고 있다. 하지만 보수 지지층은 소위 ‘종북 좌파 시민단체’를 시정에 끌어들인 것이라면서 맹비난하고 있다. 그러다보니 박원순 시장이 야권 지지층에게는 전폭적인 지지를 얻고 있지만 보수 지지층으로부터 그동안 외면 당해왔다.

성수소자 인권 문제만도 그러하다. 박원순 시장이 “동성애를 지지하지 않는다”라고 발언한 것은 그동안의 모습과는 상반된 모습이다. 이는 역시 보수 기독교 단체를 끌어들이기 위한 행보라고 판단할 수 있다.

다만 정치 전문가들은 산토끼를 잡으려다 오히려 집토끼를 놓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보수 지지층에게 아무리 손을 내밀어도 결국 보수 지지층은 새누리당 대선 후보를 선택하게 돼있다는 것이다.

즉, 박원순 시장을 선택하는 지지층은 야권 지지층이라는 것이다. 때문에 야권 지지층 결집부터 해야 한다고 경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