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경찰, 방콕 테러 용의자 외국인 1명 '체포'
태국 경찰, 방콕 테러 용의자 외국인 1명 '체포'
  • 김지현 기자
  • 승인 2015.08.30 2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신문 김지현 기자】태국 경찰은 29일 방콕 도심 테러 용의자 1명을 체포했다.

터키인인 용의자는 방콕 외곽 농족 지역의 한 아파트에서 검거됐다고 CNN은 보도했다.

태국 경찰은 "우리가 찾고 있던 용의자가 맞다. 그의 아파트에서 폭탄 제조에 사용된 볼베어링들도 발견됐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7일 방콕 유명 관광지인 에라완 힌두 사원에서 폭탄이 폭발해 내·외국인 20명이 목숨을 잃고 130여 명이 부상을 당했다.

태국 당국은 에라완 사원 CCTV에 찍힌 용의자의 인상착의를 바탕으로 수사에 착수했다. CCTV에는 용의자가 폭발이 발생하기 몇 분 전쯤 에라완 사원내 벤치 아래에 자신의 가방을 숨기는 장면이 포착됐다.

용의자는 노란색 티셔츠에 검은 안경을 착용하고 있었다.

태국 당국은 최소 10명이 이번 폭탄 테러에 관여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국제 테러 단체와의 관련성은 적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