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옥 광산서 폐광석 더미 무너져…최소 100명 사망
미얀마 옥 광산서 폐광석 더미 무너져…최소 100명 사망
  • 김지현 기자
  • 승인 2015.11.22 2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신문 김지현 기자】미얀마 북부 카친주(州) 흐파칸시 인근 옥 광산에서 폐광성 더미가 무너졌다. 이로 인해 100명 넘게 사망했으며 수백 명이 실종됐다.

현지 마을 지도자는 22일 “광산 폐기물이 집을 덮쳤다”며 “100명 넘게 숨졌을 뿐 아니라 100~200명이 숨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현재 산사태 현장에서 구조작업이 계속 진행 중에 있다.

한편 흐파칸는 양곤에서 북쪽으로 965㎞ 떨어진 중국 접경지역이다. 세계에서 좋은 옥이 생산돼 매년 거액의 외화를 벌어들이고 있지만 비포장도로에 전기도 들어오지 않을 정도로 낙후된 곳이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