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6월 브렉시트 국민투표 실시…EU 탈퇴?잔류?
영국, 6월 브렉시트 국민투표 실시…EU 탈퇴?잔류?
  • 한정욱 기자
  • 승인 2016.02.20 2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영국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 ⓒAP

【투데이신문 한정욱 기자】 영국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는 20일, 영국의 유럽연합(EU) 잔류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를 오는 6월 23일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캐머런 총리는 EU 정상회의가 전날 영국이 원하는 개혁안을 대부분 수용해자 이날 소집한 긴급 각료회의 후 총리관저 앞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 같은 국민투표 일정을 밝혔다.

그는 영국이 28개 회원국으로 이뤄진 EU에 남아있는 것이 더욱 안전하고 든든하다며 잔류를 지지해달라고 호소하고 나섰다.

캐머런 총리는 영국이 EU에 남게 되면 실업문제와 영국에 온 EU 회원국 출신 이주자에 대한 복지혜택에 관한 국민적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개혁을 계속 추진할 것임을 강조했다.

캐머런 총리는 19일 EU 정상회의 후 국민투표를 시행해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를 막고 영국의 EU 잔류를 전력을 다해 추구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그러나 캐머런 총리는 여당 보수당 내부에서도 영국이 EU에 그대로 머무는 이점에 대해 회의적인 견해가 적지 않은 만큼 쉽지 않은 싸움을 벌일 전망이다.

마이클 고브 법무장관은 이미 EU를 떠나는 데 찬성한다는 입장을 내비친 바 있다. 반면 테레사 메이 내무장관과 조지 오스본 재무장관은 EU 타결안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캐머런 총리는 EU 이탈을 주장하는 각료들을 설득하는 작업을 펼치고, 영국 국민의 표심을 잔류로 돌리기 위해 총력을 다 할 계획이다.

앞서 캐머런 총리는 전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EU 회원국 정상들과 이틀 동안의 마라톤 협상 끝에 브렉시트를 막기 위한 협상을 타결한 뒤 “EU 정상들과 타결한 합의안은 영국에 특별한 지위를 부여하는 것”이라며 “EU에 남기 위해 열과 성을 다해 캠페인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캐머런 총리는 합의안에 대해 “영국이 EU에 잔류하도록 추천하는데 충분하다”면서 “새 합의안은 서로 간섭하지 않고 공존하는 접근을 보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합의안에 따라 영국은 EU와 별도로 머무르는 게 허용될 것”이라며 “경제는 유로존 밖에서 번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영국 정부는 유럽연합 집행위원회에 EU회원국 출신 이주자들에 대한 복지 혜택의 일정 기간 보류를 허용해 달라고 요구했고, EU 측은 영국 정부에 4년간 이주자 복지 혜택을 제한하는 권한을 부여했다.

캐머런 총리가 요구한 개혁안을 EU 측이 대부분 수용하면서 6월 실시되는 국민투표에서 영국 국민이 잔류를 선택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