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의사당서 총격사건… 60대 범인 현장서 체포
美 의사당서 총격사건… 60대 범인 현장서 체포
  • 김지현 기자
  • 승인 2016.03.29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신문 김지현 기자】미국 수도 워싱턴 의회에서 총격 사건이 벌어져 의사당이 한 때 전면 패쇄됐다.

60대 남성이 벌인 총격사건으로 의사당이 한 때 전면 폐쇄되는 소동이 발생했다.

미국 의회 경찰은 28일(현지시간) 의사당 방문객 센터에서 총격 사건을 벌인 테네시 출신의 래리 러셀 도슨(66)을 현장에서 체포했다.

CNN 보도에 따르면, 도슨을 제압하는 과정에서 한 여성이 파편을 맞았으나 큰 부상을 입지는 않았으며 의회 경찰관 중 부상을 당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도슨은 총기를 숨긴 채 의회 방문객 센터의 금속탐지기를 통과하려고 시도했지만 금속탐지기의 신호음을 울리자 경찰이 그를 제지했다. 이에 곧바로 도슨이 총을 뽑아들었고, 의회 경찰은 곧바로 그에게 총을 쏴 제압했다.

도슨은 앞서 지난 10월 미 하원에서 난동을 부리다가 경찰관을 공격한 혐의로 체포된 바 있다.

의사당은 총격 사건 직후 한 시간 정도 폐쇄됐으나 정상 복귀했다. 백악관도 확실치 않은 이유로 일부 폐쇄됐다.

워싱턴DC 경찰은 트위터를 통해 “미 의사당 내에서 단발적인 사고가 발생했다. 하지만 일반 시민들에게 직접적인 위협은 없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