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팝스타’ 프린스, 자택서 숨진 채 발견
‘美 팝스타’ 프린스, 자택서 숨진 채 발견
  • 김지현 기자
  • 승인 2016.04.22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신문 김지현 기자】미국의 대표적인 팝스타 프린스가 21일(현지시간) 숨졌다고 그의 대변인 이베트 노엘 슈어가 밝혔다.

슈어는 프린스가 이날 미네소타 주 미니애폴리스 외곽에 있는 챈허슨의 자택에서 목숨을 잃은 채 발견됐다고 전했다.

경찰은 프린스의 사인을 조사 중에 있다. 아직까지 정확한 사인 등 관련 사항은 공표되지 않고 있다.

앞서 프린스는 지난 15일 조지아 주 애틀랜타에서 공연을 마치고 난 후 비행기로 이동하다가 몸이 불편해 비상착륙한 뒤 병원으로 긴급 이송된 바 있다.

미니애폴리스 출신인 프린스는 1978년 1집 앨범 ‘포 유’로 데뷔해해다. ‘아이 워너 비 유어 러버’ 등을 히트시키면서 일약 스타덤에 올랐으며 1980년에는 ‘1999’와 ‘퍼플 레인’ 등 앨범으로 전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누렸다.

프린스는 독창적이고 압도적인 사운드를 자유자재로 연출한다는 평가를 듣는 천재적인 뮤지션으로 화려한 기타 연주로도 사랑을 받았다. 2004년에는 로컨롤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는 영광을 안았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