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총리, 주한 일본대사와 소녀상 설치 대응 협의… “내용 공개 불가”
아베 총리, 주한 일본대사와 소녀상 설치 대응 협의… “내용 공개 불가”
  • 최소미 기자
  • 승인 2017.01.10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시스

【투데이신문 최소미 기자】 일본 아베 신조 총리가 10일 오전 도쿄 관저에서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와 부산 소녀상 설치에 관해 대응방안을 협의했다.

일본 NHK에 따르면 나가미네 대사는 외무성에서 스기야마 신스케 사무차관 등과 면담한 뒤 총리관저에서 아베 총리 및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등을 만났다.

아베 총리는 나가미네 대사로부터 한국 정부의 대응에 대해 보고받았으며 부산 및 서울 소녀상 철거를 위한 향후 대응방안을 협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가미네 대사는 면담 후 기자회견을 통해 “아베 총리와 스가 관방장관에게 관련사항을 보고했다”며 “면담 내용을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 동석한 외무성 고위 관계자 또한 “아베 총리의 지시가 있었으나 내용은 말할 수 없다”고 전했다.

앞서 아베 총리는 8일 오전 NHK 프로그램에 출연해 “위안부 문제와 관련된 한일합의는 돌이킬 수 없다”며 “일본은 이 합의에 따라 성실히 의무를 수행하고 있으며 10억엔도 이미 지급했다”고 밝혔다.

또 일본 정부는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소녀상 설치가 결정된 다음날인 9일 나가미네 대사와 모리모토 야스히로 부산 총영사를 일본으로 일시 귀국시켰다. 일본 외무상 측은 나가미네 대사의 한국복귀 시기에 대해 미정이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2012년 8월 이명박 당시 대통령의 독도 방문 시에도 주한 일본대사를 12일 동안 일시귀국 조치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