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49%, 트럼프 대통령 反이민 행정명령 찬성”
“미국인 49%, 트럼프 대통령 反이민 행정명령 찬성”
  • 김지현 기자
  • 승인 2017.02.01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뉴시스

【투데이신문 김지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이라크와 시리아, 이란, 수단, 리비아, 소말리아, 예멘 등 7개국 국민 입국 금지 및 난민 입국 금지 행정명령을 둘러싸고 논란이 갈수록 뜨겁다. 이런 가운데 최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미국 국민 다수는 이 행정명령을 강하게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통신이 31일(현지시간)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미국 국민 49%가 문제의 행정명령에 대해 ‘강하게 지지’ 또는 ‘어느정도 지지’한다는 의사를 나타냈다고 보도했다.

41%는 ‘강하게 반대’한다고 밝혔고, 10%는 ‘모르겠다’고 응답했다. 31%는 행정명령으로 ‘더 안전해진 느낌’이라고 했고, 26%는 ‘덜 안전해진 느낌’이라고 답변했다.

민주당 지지자 다수(53%)는 행정명령에 반대했고, 공화당 지지자 다수(51%)는 찬성해 당파적 분열 양상을 뚜렷하게 드러났다. 조사는 지난 1월 30~31일 실시됐다.

온갖 논란에도 불구하고 일반 미국 국민들 반이민 행정명령에 대해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백악관은 민주당과 언론이 행정명령에 대한 부정적인 면만을 과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CNN, 더 힐 등의 보도에 따르면 션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지난달 31일 정례브리핑에서 “(행정명령은) 무슬림 금지가 아니다. 여행금지도 아니다”며 “미국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한 (신원)조회 시스템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자리에서 기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금지’라는 단어를 썼다고 꼬집었다.

앞서 트럼프는 1월 31일 행정명령을 기습적으로 내린데 대한 비판이 쏟아지자 트위터를 통해 “일주일 먼저 예고하고 (입국)금지를 발표했다면 나쁜 사람들이 우리에게 쏟아져 들어왔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트럼프의 이러한 트윗 내용을 지적한 기자들의 질문에 스파이서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은) 언론이 사용하는 단어를 사용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다만 “행정명령으로 입국 금지 대상이 되는 사람은 일부”이며 “대다수 이슬람 국가 국민들은 금지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금지’란 표현을 맞지 않는다”고 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