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지지율 부진 겪다 결국 대권 도전 포기
김부겸, 지지율 부진 겪다 결국 대권 도전 포기
  • 홍상현 기자
  • 승인 2017.02.08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 ⓒ뉴시스

【투데이신문 홍상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이 대권 도전을 포기했다. 김부겸 의원이 대선 출마 의사를 밝혀왔었고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주자로 그동안 활동해왔다. 하지만 지지율은 생각보다 많이 나온 것은 아니다.

지지율이 답보 상태에 빠지면서 끝내 김 의원은 대선 불출마를 선택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에 이어 두 번째 중도 포기자가 나타난 것이다.

하지만 김 의원의 중도포기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내부의 많은 사람들이 아쉬워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비록 지지율이 나오지 않고 있지만 중도포기를 하지 않고 끝까지 고수하기를 바랐던 것도 사실이다. 그 이유는 바로 대구 민심 때문.

더불어민주당 최초로 대구에서 현역 의원이 배출됐다는 점은 더불어민주당에게는 상당히 큰 의미가 있다. 그런 김 의원이 대선 경선 레이스를 끝까지 고수한다면 아마도 대구 민심을 붐업하는데 많은 기여를 하게 될 것이라는 것이 더불어민주당 내부의 사람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하지만 본인은 그야말로 고통의 나날이 될 수밖에 없다. 다른 후보가 대선 주자로 선출되는데 들러리 역할을 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일각에서는 대선 불출마를 선언해서는 안된다고 이야기를 하면서도 한편으로는 대선 불출마에 대해 이해를 한다는 모습이다.

통상 대선이 가까워지면 많은 정치인들이 대선 출마를 선언한다. 하지만 생각보다 지지율이 나오지 않게 되면 그때부터 자신이 과연 대선 경선의 주인공이 될 것인지 아니면 들러리 역할을 할 것인지에 대해 상당한 고민에 빠질 수밖에 없다.

주변에 있는 사람들은 그 고민하는 후보에게 고통을 강요하기도 한다. 하지만 정작 그 후보의 마음을 들여다본 사람들은 흔하지 않다. 그것이 지지율이 나오지 않는 후보들의 고통이다.

김 의원도 결국 많은 고민 끝에 대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그리고 정권교체를 위해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결국 김 의원은 대구 민심을 잡기 위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대선 주자를 내려놓은 상태에서 과연 얼마나 많은 역할을 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미지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