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사일 도발, 대선 판도에 끼치는 영향은
北 미사일 도발, 대선 판도에 끼치는 영향은
  • 장승균 기자
  • 승인 2017.02.13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제공=조선중앙TV 캡처>

【투데이신문 장승균 기자】 북한이 12일 탄도미사일을 동해상에 발사했다. 정치권은 일제히 북한의 도발을 비난하고 나섰다. 하지만 북한의 도발로 인해 정치권은 대선판도에 과연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 계산기를 두드리고 있다.

당장 범여권은 안보 이슈를 통해 보수층의 결집을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는 보고 있다. 북한의 도발로 인한 안보불안이 결국 보수정당에게 힘을 실어주게 될 것이라는 기대에서다.

하지만 정치권의 또 다른 일각에서는 이미 북한이 2월에 도발을 할 것이라는 예측을 해왔기 때문에 이번 도발이 대선판에 크게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번 북한의 도발로 인해 보수정당의 지지율이 상승하거나 보수 대권 후보들의 지지율이 상승하는 것은 없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당장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한반도 배치 여론은 뜨거워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북한의 도발로 인해 사드 배치의 당위성이 입증됐다는 것이 보수정당과 소속 후보들의 생각이다.

보수정당과 소속 대선 주자들은 일제히 사드 배치의 당위성을 설파했다. 이를 통해 대선판도를 바꾸겠다는 전략이다. 그야말로 사드로 인해 대선판국을 뒤흔들겠다는 것이다.

반면 야권의 상황은 복잡하다. 이재명 성남시장 등은 사드 배치 자체를 반대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사드 배치에 대해 전략적 모호성을 띄웠다. 이에 반해 안희정 충남지사는 사드 배치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때문에 사드 배치를 놓고 더불어민주당 내부의 상황은 복잡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대선 경선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더불어민주당 내의 조직력이 문재인 전 대표가 상당히 높기 때문에 사드 배치 필요성 여부가 대세에 얼마나 지장을 줄지는 의문이다.

하지만 이번 북한의 도발을 놓고 야권에서는 오히려 반격의 기회를 삼겠다는 전략이다. 북한이 이처럼 도발을 하는 것은 우리 정부가 강경하게 나가기 때문이니 이번 기회를 빌어 북한과 대화를 하자는 정책을 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그것이 중도층에 얼마나 어필을 할지는 의문이다. 전통적으로 북한의 도발이 있은 후에는 강경 노선을 선호하는 경향이 강했다. 물론 지난 2010년 천안함 폭침 때에는 전쟁 위기설로 인해 오히려 강경 모드에 대한 반감이 표심에 반영되면서 그해 지방선거에서 당시 한나라당이 패배한 역사가 있다.

따라서 북한의 도발이 단순히 보수정당에 유리하다는 공식은 이제 깨지고 있다. 때문에 북한의 도발이 어느 정당에게 유리하다는 것을 이제는 판단하기 힘들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