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존카운티-日라쿠텐, 양국 골프상품 판매 확대 위한 MOU 맺어
골프존카운티-日라쿠텐, 양국 골프상품 판매 확대 위한 MOU 맺어
  • 박나래 기자
  • 승인 2017.02.22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손장순(위치) 골프존 사업기획실장과 키이치 소리마치(Kiichi Sorimachi) 라쿠텐 생활레저사업담당 상무가 22일 서울 청담동 골프존타워서울에서 열린 '골프상품 판매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골프존카운티>

【투데이신문 박나래 기자】 골프장 토털서비스기업 ㈜골프존카운티(대표 김준환)는 일본 최대 인터넷서비스 기업 라쿠텐과 업무협약(MOU)을 맺고 양국간 골프 부킹서비스 및 골프 여행상품 판매 확대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업무협약식에는 골프존 손장순 사업기획실장과 골프존카운티 김민준 사업운영팀장, 라쿠텐 키이치 소리마치(Kiichi Sorimachi) 생활레저사업담당 상무와 코지 나카야(Koji Nakaya) 생활레저사업담당 영업부장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골프존카운티는 라쿠텐이 보유한 일본내 약 2000여 개 골프장에 대한 부킹서비스를 선별, 골프존 필드부킹 사이트에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골프존카운티는 일본 골프 관광객이 국내 골프장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향후 제주도 골프 여행상품 정보를 1억명 이상의 라쿠텐 회원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사는 구체적인 제공 상품 선별 및 부킹서비스에 대한 공동 개발 작업에 착수해 올 상반기 중 정식 서비스를 런칭할 방침이다.

골프존카운티는 라쿠텐과의 제휴를 토대로 일본 골프장 부킹서비스 사업을 확장하고 양국간 골프 여행상품 판매를 활성화하는 한편 이를 통한 매출 향상을 기대하고 있다.

골프존카운티 김준환 대표는 “한국과 일본의 골프장 부킹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일본 인터넷서비스 1위 업체인 라쿠텐과 손잡게 됐다”며 “양국이 지리적으로 가까운 만큼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한일 양국간 골프 여행이 확대되는 발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