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라 변호사 블링켄베르, 자택서 ‘돌연사’
정유라 변호사 블링켄베르, 자택서 ‘돌연사’
  • 김태규 기자
  • 승인 2017.03.20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덴마크에서 인터뷰하는 정유라씨 ⓒ뉴시스

【투데이신문 김태규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의 덴마크 현지 변호를 맡고 있는 페테르 마르틴 블링켄베르 변호사(46)가 17일(현지시간) 돌연 사망했다고 현지 언론 ‘보르센’ 등 복수의 언론이 보도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블링켄베르 변호사는 지난 17일 오후 랑엘란 로하스의 자택에서 갑작스럽게 숨졌다.

그는 슬하에 각각 15살, 13살, 10살 난 자녀를 두고 있다. 보르센에 따르면 그의 형제 크리스티안은 “(블링켄베르는)아이들이 어린데 일을 지나치게 많이 해 후회된다고 나에게 여러 번 얘기했다”고 말했다.

블링켄베르 변호사는 덴마크 검찰이 정씨의 한국 송환을 결정하자 “검찰의 결정에 대해 법원의 판단을 받을 것”이라며 항소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당시 블링켄베르 변호사는 “정유라는 (한국 특검이 제기한) 각종 혐의와 무관하다”고 말했다. 그리고 “이번 결정은 매우 정치적”이라며 정씨의 송환에 대해 “한국 검찰이 정씨를 통해 어머니(최순실)를 압박하길 원한다고 의심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