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8’ 예약 판매 돌풍…갤S7 시리즈 판매량 넘어서나
‘갤럭시S8’ 예약 판매 돌풍…갤S7 시리즈 판매량 넘어서나
  • 이경은 기자
  • 승인 2017.04.10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뉴시스

【투데이신문 이경은 기자】 삼성전자의 갤럭시S8 시리즈가 전작인 갤S7 시리즈의 판매량을 넘어설 것이란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갤S8은 지난 7일부터 전국의 모든 이동통신 매장 및 주요 온라인몰에서 사전 예약에 돌입, 8일까지 이틀간 잠정 집계된 판매량은 55만대에 달했다. 9일 판매량까지 포함할 경우 70만~80만대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는 지난해 3월 11~12일 10만대의 예약 판매고를 올린 갤S7 시리즈에 비해 훨씬 높은 수준에 달한다. 이틀간의 사전예약 실적 기준만으로도 20만대에 달했던 작년 8월에 나온 갤노트7에 비해서는 2.75배 높은 것.

갤노트7은 판매 열기에서 갤S7보다 월등히 높았으나 발화 이슈로 전격 리콜이 되면서 새로운 기록을 세우지 못했다.

갤노트7은 발화 문제가 배터리에 국한됐다는 점이 규명된 후 리퍼폰으로 나올 예정이지만 이미 갤S8 시리즈가 나오면서 전체 판매량에서 S7을 넘기기는 힘들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현재 갤S8 시리즈의 예약 판매 추세를 감안하면 판매량이 전작 S7의 기록인 5500만대를 넘길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갤S7은 완성도가 높아 큰 인기를 끈 것과 함께 갤노트7의 단종으로 인한 반사이익으로 판매량에서 수혜를 입었다.

업계에서는 갤S8 시리즈의 인기 비결로 다양한 분석을 내놓고 있다. 우선 갤노트7 단종 이후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대한 대기 수요가 누적된 것과 더불어 경쟁사 제품들이 이를 소화해내지 못한 것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10주년을 맞는 애플의 아이폰8의 경우, 적어도 9월 이후인 연말경 출시된다는 점도 갤S8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있는 요인이다.

아울러 호평을 받고 있는 디자인과 함께 대화면, PC와 호환되는 덱스(Dex), 인공지능 비서 빅스비, 안면인식 등 새롭게 추가된 다양한 기능이 전반적으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일각에서는 갤S8이 6000만대의 판매고를 넘어설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는 상황이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