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세무조사 추징금 5000억원대…이의신청 할듯
삼성전자, 세무조사 추징금 5000억원대…이의신청 할듯
  • 이경은 기자
  • 승인 2017.04.11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신문 이경은 기자】 삼성전자가 국세청으로부터 수천억원의 세금을 추징당할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 조사1국은 최근 삼성전자에 대한 정기 세무조사를 마무리하고 5000억원 안팎의 법인세 등을 추징하겠다고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국세청은 지난해 10월 경기도 수원에 소재한 삼성전자 사업장에서 세무조사를 진행했다. 국세청은 지난 2011년에도 삼성전자에 대해 세무조사에 한 뒤 4700억원을 부과한 바, 이번 추징금은 이보다도 많은 액수다.

이번 세금 추징은 삼성전자의 매출이나 소득 탈루 등 불법과 관련된 것이 아니라 세법 해석을 놓고 삼성전자와 국세청이 이견을 보인데서 비롯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세청은 삼성전자의 위법성이 드러나지 않은 만큼 검찰에 고발하지는 않을 예정이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국세청에 이의신청을 하거나 조세심판원에 심판 청구, 행정소송 제기 등을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