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댕기머리·팬틴’, 샴푸 세정 평가서 1위…만족도 1위는 ‘려’
‘댕기머리·팬틴’, 샴푸 세정 평가서 1위…만족도 1위는 ‘려’
  • 윤혜경 기자
  • 승인 2017.09.19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게티이미지뱅크

【투데이신문 윤혜경 기자】 두리화장품의 ‘댕기머리’와 한국 피앤지의 ‘팬틴’이 샴푸 세정 평가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한국소비자원이 발표한 ‘샴푸 주요 시험‧평가 결과’에 따르면 9개 브랜드 총 13개 제품 중 피지와 먼지 등의 오염을 제거하는 세정성능 시험에서 ‘댕기머리(명품스페셜 샴푸)’와 ‘팬틴(프로큐이 아쿠아퓨어 샴푸)’가 매우 우수한 성적을 받았다.

‘꽃을든남자(레드폴로 동백 헤어 샴푸)’와 ‘려(함초수 국화피운 샴푸)’는 가장 낮은 ‘보통’이란 평가를 받았다.

▲ 세정결과 <사진 제공 = 한국소비자원>

그러나 사용 만족도에서는 가장 낮은 점수를 받았던 ‘려(함초수 국화피운 샴푸)’가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미용 관련 학과 교수 및 국가 공인 미용장 30명이 대상 13개 제품을 모두 사용한 뒤 평가한 결과 ‘려(함초수 국화피운 샴푸)’가 만족도 5.5점으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으며, ‘팬틴(프로브이 아큐아퓨어 샴푸)’이 만족도 4.5점으로 가장 낮은 점수를 획득했다.

안정성 및 자극 시험에서는 전 제품이 살균제 함량과 중금속, 디옥산, 폼알데하이드 등 유해물질 관련 기준에서 적합 판정을 받았다.

또 샴푸 희석액을 시험자의 등에 24시간 동안 붙이는 패치 테스트를 해 피부 반응을 평가한 결과 전 제품 모두 피부에 자극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샴푸 거품이 눈에 들어가면 혈관 등에 자극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상제품을 10%로 희석해 눈에 들어갔을 때의 자극 정도를 시험한 결과 모든 제품에서 심하게 자극을 받는 ‘중자극’ 결과가 도출됐다.

▲ 자극 실험 결과 <사진 제공 = 한국소비자원>

아울러 샴푸 전 제품에서 표시 권장 대상 물질인 ‘알레르기 유발 착향제’를 사용했음에도 성분이 제대로 표시된 제품은 ‘도브(딥모이스처샴푸)’ 1개뿐이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착향제 구성 성분 중 기재‧표시 권장성분 공고에 따르면 알레르기 유발 착향제 성분이 0.01% 이상 사용된 경우 제품에 성분명을 표기하도록 권장하고 있다.

이에 소비자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알레르기 유발 착향제 표시기준을 강화해줄 것을 건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