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광주교도소 내 5·18 행불자 암매장 추정 장소 발굴 작업 착수
옛 광주교도소 내 5·18 행불자 암매장 추정 장소 발굴 작업 착수
  • 전소영 기자
  • 승인 2017.11.06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옛 광주교도소 5·18 암매장 추정지 유해 발굴 작업 ⓒ뉴시스

【투데이신문 전소영 기자】 5·18광주민주화운동(이하 5·18) 행방불명자들의 암매장 장소로 추정되는 옛 광주교소도 부지 내 유해 발굴 작업이 시작됐다.

5·18기념재단은 6일 오전 8시부터 광주 북구 옛 광주교도소 북측 담장 인근의 5·18 행방불명자 암매장 추정 장소에 대한 발굴 작업에 착수했다.

발굴 작업을 담당하는 대한문화재연구원은 이날 폭 3m, 길이 10m 크기의 구덩이 4개를 파는 작업을 진행했다.

이들은 구덩이 4개를 1그리드로 최대 3개의 그리드 즉, 12개의 구덩이를 파는 방식으로 암매장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다.

이날 발굴 조사 과정에서는 미처 확인하지 못한 배관 5줄이 발견돼 오전 한때 조사가 중단되기도 했다. 해당 배관은 통신 시설 또는 상하수도 시설에 사용된 것으로, 만약 현재 사용되는 배관이 아닐 경우 이를 없앤 후 4개 구덩이의 땅을 기반토(基盤土)까지 호미로 파내려 가며 조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대한문화재연구원 정일 실장은 “배관을 없애고 난 후에 조금 더 깊이 땅을 파며 유해를 팠던 구덩이 흔적이 있는지를 파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옛 광주교도소 내 암매장 여부는 이르면 이번 주 내로 확인할 수 있는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