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X 국내 출고가 확정…136만~155만원대 ‘역대 최고가’’
아이폰X 국내 출고가 확정…136만~155만원대 ‘역대 최고가’’
  • 이경은 기자
  • 승인 2017.11.14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시스

【투데이신문 이경은 기자】 애플이 10주년을 맞이해 출시한 ‘아이폰X(텐)’의 국내 이동통신사 출고가가 확정됐다. 이 제품은 최근 출시된 아이폰8보다 최대 60만원이 더 비싸 고객의 발길을 붙잡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이통3사는 애플 아이폰X의 출고가로 64기가바이트(GB) 모델은 136만원대, 256GB 모델은 155만원대로 결정했다. 

지난 3일 이통3사를 통해 국내에 정식 출시된 아이폰8은 64GB 모델 94만6000원, 256GB 모델 114만2900원이었다. 또한 아이폰8플러스는 64GB 모델 107만6900원, 256GB 모델 128만3700원이었다. 가장 저렴한 아이폰8 64GB 모델과 가장 비싼 아이폰X 256GB 모델을 비교할 경우 60만원 이상 차이가 나는 상황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통상적으로 이동통신 3사의 출고 가격이 언락폰보다 다소 저렴한 편으로 아이폰 8의 경우에도 4~5% 가량 저렴했다. 다만 아이폰 X의 경우 언락폰이 높은 가격으로 책정되면서 가격에 차이가 벌어지게 됐다. 

이달 12일 애플코리아는 아이폰X는 국내 언락폰 가격을 발표, 아이폰X의 언락폰은 64GB 모델 142만원, 256GB 모델 163만원에 판매됐다. 지금까지 출시된 역대 스마트폰 중 가장 고가인 제품이다.

아이폰X의 언락폰은 출시 한 달도 채 되지 않은 아이폰8 언락폰보다 무려 29만~43만원 비쌌다. 아이폰8은 64GB 모델 99만원, 256GB 모델 120만원, 아이폰8플러스는 64GB 모델 113만원, 256GB 모델 134만원을 기록했다. 그동안 전작과 비슷한 수준에서 가격이 올랐던 점을 감안할 때 매우 큰 폭의 상승률을 기록했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한편, 아이폰X의 예약판매는 11월 17일부터 시작, 정식 출시일은 11월 24일로 예정됐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