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흥도 낚싯배 전복 사고…13명 사망·2명 실종
영흥도 낚싯배 전복 사고…13명 사망·2명 실종
  • 최병춘 기자
  • 승인 2017.12.03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3일 해경 구조대가 인천 옹진군 영흥도 인근 남방 해상에서 급유선과 충돌사고로 전복된 낚싯배에서 인명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인천해경 제공

【투데이신문 최병춘 기자】인천 영흥도 인근 해상에서 낚싯배가 전복돼 13명이 숨졌다.

3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오전 6시12분께 인천 영흥도 인근 해상에서 낚시객이 탄 낚싯배가 전복돼 낚시객 등 22명 중 20명을 구조, 2명이 실종됐다. 구조된 인원 중 현재 13명이 숨졌고 생존자 7명은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날 사고는 인천 옹진군 영흥도 영흥대교 인근 해상에서 9.77t급 낚싯배와 336t급 급유선이 충돌해 발생했다.

해경은 사고 해역에 함정 19척과 헬기 5대를 급파해 사고 해역을 중심으로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와 함께 정확한 사고 경위와 피해상황을 조사 중이다.

경찰은 사고 낚시어선이 이동중에 급유선과 충돌해 전복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날 경찰 브리핑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09분에 사고 신고가 접수된 후 같은 시간 13분에 영흥파출소에서 보트 출발이 지시되고 25분에 출발, 현장에 42분에 도착했다. 경찰은 사고발생 후 33분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이후 헬기는 7시 10분에 기상 호전으로 출동해서 같은 시간 24분에 현장 도착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