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등 폭발한 국민의당…박지원 “安 새정치, 용팔이구정치 돼”
갈등 폭발한 국민의당…박지원 “安 새정치, 용팔이구정치 돼”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8.01.12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통합 반대파 유성엽·장병완 의원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제4회의장에서 열린 국민의당 당무위원회에서 당무위원들과 대치하며 말다툼을 벌이고 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2일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위한 임시 전당대회 개최를 위해 소집한 당무위원회가 통합 찬성파와 반대파의 갈등이 폭발하며 아수라장이 됐다.

통합 반대파인 박지원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무위 분위기를 전하며 “안철수 새정치는 용팔이구정치가 됐다”고 비판했다.

박 전 대표는 “기습 소집된 당무회의를 방청했다”며 “직전 당대표임에도 당무위원에도 선임 안됐다. 저는 이미 반안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무회의장은 아수라장”이라며 “두려워서 문 잠그고 친안파 단합대회 하다니 참으로 안 대표 처량하다”고 비꼬았다.

아울러 “회의장 입구도 몸싸움, 회의장내도 고성과 몸싸움으로 안 대표 표정을 보니 벌겋게 상기돼 불쌍해 보인다”며 “어쩌다 사람이 저 모양이 됐을까”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최고회의도 소집했지만 김동철 원내대표와 박주현 최고위원에겐 소집 통보조차도 안했다한다”며 “의총장에 안 대표는 안 나온다. 반안 의원이 다수여서 공격이 두려워 못 나온다. 이미 대표로서 자격 상실 아닌가”라고 비난을 이어갔다.

한편 이날 당무위에서는 통합 찬성파와 반대파가 격돌하면서 고성과 욕설, 몸싸움이 벌어지는 등 극심한 내홍을 겪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