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유통/생활경제
해외직구 ‘성기능 개선·다이어트’ 식품서 유해물질 검출
윤혜경 기자  |  hk@ntoda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2  17:49:5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좌) 각성제 ‘베타메틸페닐에틸아민’이 검출된 ‘바이퍼 하이퍼드라이브 5.0’, (우)변비치료제 센노사이드가 검출된 ‘3데이 슬리밍 필’ <사진 제공 = 식품의약품안전처>

【투데이신문 윤혜경 기자】성기능 개선, 다이어트 효과를 표방하는 해외직구 일부 제품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지난해 해외사이트에서 다이어트 효과(567개), 성기능 개선(263개), 근육강화 및 소염‧진통 효능(298개), 신경안정 효능(27개)를 표방하는 제품 1155개를 구매해 검사한 결과 205개 제품에서 식품에서 사용할 수 없는 유해물질이 검출됐다고 12일 밝혔다.

검사 결과, 유해물질이 검출된 비율은 ‘신경안전 효능’ 표방 제품이 81.5%로 가장 높았다. 이어 ‘성기능 개선(26.6%)’, ‘다이어트 효과(18.0%)’, ‘근육강화 표방(3.7%)’ 순이었다.

신경안정 효능을 표방한 27개 제품 중 22개 제품에서는 ‘멜라토닌’ 등 전문의약품 성분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성기능 개선을 표방한 263개 제품 중 70개 제품에서는 ‘타다라필’ 등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이 분석됐다.

다이어트 효과를 표방한 567개 제품 중 102개 제품에서는 ‘요힘빈’과 ‘센노사이드’가 검출됐다. 요힘빈은 동물용 의약품으로, 센노사이드는 변비치료제로 사용된다.

특히 다이어트 효과를 표방하는 ‘바이퍼 하이퍼드라이브 5.0’과 ‘리포덤’ 제품에서는 각성제로 사용되는 암페타민 이성체 ‘베타메틸페닐에틸아민’이 검출됐다. 베타메틸페닐에틸아민은 마약 및 각성제의 원료인 암페타민의 이성체다.

식약처 관계자는 “해외직구 제품의 경우, 정식 수입검사를 거치지 않고 국내에 반입되므로 제품 구매 시 소비자들이 반입차단 제품을 확인하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윤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SPONSORED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투데이신문사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63로 32 1024호·1014호 (여의도동, 콤비빌딩)  |  대표전화 : 02)739-2711  |  팩스 : 02)739-2702
제호 : 투데이신문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2077  |  등록일 : 2012년 4월 18일  |  발행일 : 2012년 5월 28일  |  법률고문 : 법무법인 길도
발행·편집인:박애경  |  전무:이정수  |  광고국장:장현당  |  편집국장:강지혜  |  청소년보호책임자:박애경  |  이메일:todaynews@ntoday.co.kr
Copyright © 2013 투데이신문. All rights reserved.
투데이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