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혐오의 시대’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말이 칼이 될 때’
‘혐오의 시대’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말이 칼이 될 때’
  • 김태규 기자
  • 승인 2018.01.13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어크로스

【투데이신문 김태규 기자】 혐오는 우리 사회에 공기처럼 만연해 있다. ‘맘충’, ‘노키즈존’, ‘김치녀’ 등 특정 집단이나 개인에 대한 모욕적 표현과 사회적 약자, 소수자들을 향한 차별과 배제의 말들이 사회 전 영역으로 퍼지고 있다.

국가인권위원회의 ‘혐오표현 실태조사 및 규제방안 연구’에 따르면 성소수자 94.6%, 여성 83.7%, 장애인 83.2%, 이주민 41.1%가 온라인 혐오표현으로 피해를 입은 적이 있다. 

혐오표현이란 무엇이고 왜 문제가 되는 것일까. 혐오표현과 ‘표현의 자유’의 대립을 우리는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

<말이 칼이 될 때>의 저자 숙명여대 법학부 홍성수 교수는 혐오표현을 ‘소수자집단에 대한 혐오에 근거해 소수자와 일반 청중을 대상으로 소수자에 대한 차별을 공공연하게 드러내는 것’이라고 정의한다.

저자는 혐오표현이 단순히 ‘기분 나쁜 말’, ‘듣기 싫은 말’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사회생활을 하는데 실질적인 위협과 불안을 가져온다고 말한다.

저자는 혐오표현이 우발적 사건이나 일시적 현상이 아니라 뿌리 깊은 편견과 차별이 감정을 넘어 현실에서 드러난 ‘문제’이며 사회적·법적으로 섬세하고 엄격하게 다뤄야 할 ‘과제’라고 말한다. 혐오표현이 ‘칼’이 돼 영혼을 죽이는 일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혐오표현은 우리 사회의 모두가 질문하고 고민하며 해결해야 할 문제다. 혐오표현이 난무하는 사회에서는 다양한 사람들이 더불어 살 수 없기 때문이다.

<말이 칼이 될 때>를 통해 혐오표현의 위험성을 인식하고 이에 대응하기 위한 정책적, 사회적 방향을 찾을 수 있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