찌질한, 그래서 더 소중한 날들의 기록…‘찌질한 인간 김경희’
찌질한, 그래서 더 소중한 날들의 기록…‘찌질한 인간 김경희’
  • 전소영 기자
  • 승인 2018.01.17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출판사 빌리버튼

【투데이신문 전소영 기자】 우리 모두 남들처럼 혹은 나답게 그 사이 어디쯤에서 저마다의 삶을 살아간다. 그 삶 속에서 마주한 찌질한 나의 모습에 우울하기도, 작아지기도 한다. 우리는 그렇게 확실함과 불확실함 사이의 아슬아슬한 경계에서 오늘을 살아가고 있다.

김경희씨도 마찬가지다.  28살, 그는 긴 고민 끝에 퇴사를 결심했다. 회사를 관둔 그는 줄어드는 통장과 무직, 내세울 것 없는 하나 없는 20대 후반에 지금까지 단 한번도 경험하지 못한 ‘찌질함’을 뼛속까지 느꼈다. 자신을 옭아매던 조직생활을 스스로 정리하고 백수의 길을 선택한 김경희는 행복한 한편, 밀려드는 불안감에 퇴사 이후의 시간을 제대로 즐기지 못했다.

하지만 자신의 이름을 건 독립출판물로 책을 출간하고, 자신만의 작은 사업도 벌여보고, 지금은 평소 좋아하는 서점의 직원으로 일하며 찌질함으로부터의 압박을 극복했다. 그러면서 진정한 행복을 찾아가고 있다.

그는 조금은 초조하고 조금은 불안한 자신의 삶을 솔직하게 책 <찌질한 인간 김경희>에 풀어냈다.

많은 사람들이 그에게 “어떻게 회사를 그만 둘 용기를 냈느냐”고 묻는다. 질문에 대한 김경희씨는 “남들보다 용기가 있어서도, 대단해서도 아니다. 그저 삶의 불확실성을 껴안기로 했다. 한 치 앞도 알 수 없는 앞날을 그냥 받아들이기로 했다”라고 답한다.

김경희씨는 말한다. 누구에게나 찌질한 순간은 있다. 찌질함의 기준은 저마다 다르겠지만 100% 완벽한 사람은 이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다. 그러니 부디 찌질함에 작아지지 말고 어깨를 쫙 펴고 당당하게 살라고.

<찌질한 인간 김경희>를 통해 확실함과 불확실함의 경계에서 하루 하루를 살아가는 김경희의 모습을 통해 다를 바 없는 우리의 하루를 되돌아 보고 찌질함에 얽매인 스스로를 응원해보는 것은 어떨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63로 32 (콤비빌딩) 1014·1024호
  • 대표전화 : 02)739-2711
  • 팩스 : 02)739-2702
  • 법인명 : (주)투데이신문사
  • 제호 : 투데이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2077
  • 등록일 : 2012-04-18
  • 발행일 : 2012-05-28
  • 발행·편집인 : 박애경
  • 전무 : 이정수
  • 편집국장 : 강지혜
  • 광고국장·문화사업국장 : 장현당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애경
  • 투데이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투데이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odaynews@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