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황창규 회장, ‘상품권깡 로비’ 뇌물·횡령혐의로 경찰 고발
KT 황창규 회장, ‘상품권깡 로비’ 뇌물·횡령혐의로 경찰 고발
  • 최병춘 기자
  • 승인 2018.02.02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탈경제반대행동
ⓒ약탈경제반대행동

 

【투데이신문 최병춘 기자】 KT 임원들의 이른바 ‘상품권 깡’을 동원한 정계 로비 수사가 본격화 되면서 황창규 회장에 대한 수사 요구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2일 KT새노조와 약탈경제반대행동은 황창규 회장 등 KT 임원들을 뇌물과 업무횡령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이날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KT는 회사 공금을 ‘상품권깡’ 방식으로 비자금을 조성해, 임원들 개인 명의로 국회의원들에게 정치 후원금을 제공한 것이 드러났다”며 “2016년 9월 황창규 회장 임기 만료시점부터 국회에 살포가 시작된 KT의 후원금은 국정감사 증인출석 회피를 위한 댓가성 뇌물 성격이 아주 짙다”며 고발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황창규 회장은 지난해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등 연루 의혹 등으로 구설수에 올랐지만 끝내 회장 연임에 성공했다. 특히 당시 국회에서도 이 점을 주목하여 그를 국정감사의 증인으로 채택했지만 황 회장은 국정감사 초기 해외출국으로 국감장에 오르진 않았다. 이와 관련해 당시 증인 출석을 피해 미리 도피했다는 의혹도 제기된 바 있다. 지난 2016년 국정감사에서도 증인출석이 논의는 되었지만, 결국 채택되지 않았다.

이들 단체는 “KT 황창규 회장과 이사들을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서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에 출연금을 제공한 것과 관련해 횡령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며 “그러나, 검찰은 마치 kt의 황창규 등을 ‘피해자’인양 대하며 지금까지 기소하지 않았다. 제대로 수사를 했는지도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찰은 kt의 황창규 등과 관련 국회의원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해 kt의 적폐를 청산해야 한다”며 “경찰은 불법정치 자금을 제공받은 의원까지도 즉각 수사해야한다. 이번에는 지난번 검찰처럼 범죄를 봐주지 마라”고 당부했다.

한편,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달 31일 KT의 경기도 분당 본사 및 서울 광화문지사 사무실에 수사관 20여명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회계 자료 등 관련 서류 등을 확보했다.

경찰은 KT 임원들이 불법 정치후원금을 만들기 위해 이른바 상품권을 ‘카드깡’ 방식으로 현금화한 뒤, 이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현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들에게 기부금 형식으로 전달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