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논란’ 이윤택 연출가 공개사과…“그 어떤 벌도 받겠다”
‘성추행 논란’ 이윤택 연출가 공개사과…“그 어떤 벌도 받겠다”
  • 김지현 기자
  • 승인 2018.02.19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윤택 전 극단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 ⓒ뉴시스
이윤택 전 극단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 ⓒ뉴시스

 

【투데이신문 김지현 기자】 성추행 및 성폭행 논란으로 물의를 일으킨 연극연출가 이윤택 전 극단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공개 사과했다. 

이 전 감독은 19일 오전 명륜동 30스튜디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를 드린다”며 “무릎을 꿇고, 제 죄에 대해서 법적 책임을 포함해 그 어떤 벌도 받겠다”고 밝혔다. 

이어 “(피해자에게) 직접 사과할 용의도 있다”며 “그분의 아픔을 수용하고 그분의 말을 믿는다”고 덧붙였다.

이 전 감독은 “극단 내에서 약 18년 동안 일어난 관행이다. 관습적으로 생겨난 나쁜 행태라고 생각한다”며 “나쁜 죄인지 모르고 저질렀을 때도 있고, 어떨 땐 죄의식에 있으면서도 더러운 욕망을 억제하지 못했다”고 반성했다.

그러나 이 전 감독은 성폭행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하고 나섰다. 그는 “성폭행은 인정할 수 없다”면서도 “만일 법적 절차가 진행되면 성실히 수사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김수희 극단 미인 대표는 지난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10년여 전 지방 공연 당시 여관에서 이 전 감독으로부터 안마 요구를 받는 등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17일에는 이윤택 연출로부터 두 차례 성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글이 한 커뮤니티에 게재되면서 성폭행 의혹까지 일었다.

논란이 일자 이 전 감독은 예술감독직 등을 내려놓았다. 극단 연희단거리패 역시 “성추행 논란은 용납이 안된다”며 해체를 결정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