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쪽방촌 반 고흐’ 홍구현 할아버지의 이야기
[영상뉴스] ‘쪽방촌 반 고흐’ 홍구현 할아버지의 이야기
  • 투데이신문 영상뉴스팀
  • 승인 2018.10.03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종로구 창신동의 쪽방촌에는 ‘쪽방촌 반 고흐’ 홍구현(67) 할아버지가 살고 있습니다. 성인 3명이 겨우 앉을 만한 홍 할아버지의 작은 방 곳곳에는 누가 봐도 감탄을 자아낼만한 멋진 그림들이 놓여있습니다. 모두 홍 할아버지의 작품입니다. 홍 할아버지는 세월이 흘러 쇠약해진 자신의 몸 하나 뉠 공간으로도 부족한 방을 왜 그림으로 채우는 걸까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