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성폭행 피해자, 최소 1명 이상 더 있어”
“안희정 성폭행 피해자, 최소 1명 이상 더 있어”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8.03.13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 ⓒ뉴시스
안희정 전 충남지사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게 성폭력 피해를 입은 세 번째 피해자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안 전 지사의 성폭행 의혹을 최초 폭로한 김지은씨를 돕고 있는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배복주 상임대표는 13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씨가 방송에서 말했듯이 추가 피해자는 더 있는 건 맞다”며 “저희가 알고 있기로 최소 1명 이상은 있다. 지금 고소한 분들 말고 그분이 고민하고 있는 걸로 안다”고 주장했다.

현재까지 안 전 지사에게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피해자는 김씨와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전직 연구원까지 총 2명이다.

이어 “모두가 동의되지 않은 성관계고, 그 동의되지 않은 성관계는 우월적 지위, 권력을 이용한 성관계라고 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씨의 아버지가 새누리당과 자유선진당의 당협위원장이었다는 등의 지라시에 대해 배 대표는 “가족과 관련된 정보들은 모두 허위”라며 “(새누리당이나 자유선진당 쪽과) 전혀 관련이 없다”고 일축했다.

아울러 “가족과 관련돼 지금 돌아다니는 모든 정보는 허위”라며 “본인에 대한 정보도 대부분 허위이거나 혹은 과장된 정보다. 이런 허위, 찌라시에 대해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가 수사 요청을 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김씨가 이혼한 경험이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혼인한 적이 있고 이혼한 경험이 있다”며 “그런데 이 사건의 본질은 피해자가 권력 관계 안에서 본인이 저항할 수 없는 상황에 놓인 것을 설명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본인의 혼인 경험이 여기에 전혀 관련이 없다”며 “결혼했던 여자라는 부분 때문에 오히려 쉽게 사람들이 ‘성적 경험이 있는 여성’이라는 프레임을 씌워 저런 경험 있는 여자가 왜 저렇게 성폭력이라는 언어를 갖다 붙이는가라며 성폭력과 성적 관계를 동일시하면서 설명하는 데 유효하게 작동하는 게 결혼 경험인 것 같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