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가슴이 음란물이라니”…불꽃페미액션, 강남서 상의탈의 시위
“여성 가슴이 음란물이라니”…불꽃페미액션, 강남서 상의탈의 시위
  • 한정욱 기자
  • 승인 2018.06.02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꽃페미액션
ⓒ불꽃페미액션

【투데이신문 한정욱 기자】여성단체인 ‘불꽃페미액션’이 2일 오후 1시경 강남구 역삼동의 페이스북코리아 건물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성의 가슴을 해방시켜라”고 외쳤다.

이들은 “남성의 가슴은 문제 없고 여성의 가슴만 음란물이냐”고 규탄하며 상의탈의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앞서 이들은 지난달 29일 여성의 몸에 부여되는 ‘음란물’의 이미지에 저항하기 위해 가슴을 드러낸 사진을 페이스북에 게재한 바 있다. 그러자 페이스북 측은 5분도 되지 않아 해당 사진을 삭제했으며, 한달 간 계정 정지 처분을 내렸다고 이들은 설명했다.

이에 불꽃페미액션 측은 페이스북의 태도를 비판하고, 차별적 규정을 시정할 것을 요구하며 ‘우리는 음란물이 아니다’라는 주제로 해당 퍼포먼스를 기획했다.

이날 집회에 참여한 회원 10명은 현장에서 상의를 완전히 벗었지만 경찰이 곧바로 이불로 가려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한편, 경찰은 이들에게 공연음란죄 등을 적용해 처벌 가능한지 검토 중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