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전지적 참견 시점’ 조사위 “세월호 희화화 의도 없어…제작 가이드라인 점검”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조사위 “세월호 희화화 의도 없어…제작 가이드라인 점검”
  • 전소영 기자
  • 승인 2018.05.16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출처 =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사진 출처 =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투데이신문 전소영 기자】 세월호 참사 희화화 논란에 휩싸인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 대해 조사위원회가 제작진의 문제의식 미흡 탓에 벌어진 사태라고 판단했다.

조사위는 16일 서울 상암동 MBC에서 ‘전지적 참견 시점’의 세월호 참사 특보 화면 사용과 관련한 조사결과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앞서 지난 5일 ‘전지적 참견 시점’은 5일 방송에서 MC 이영자가 매니저와 어묵을 먹는 모습을 보여주는 과정에서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시 MBC가 방송한 속보 장면을 사용했다.

방송 이후 해당 장면은 과거 일부 네티즌이 세월호 희생자를 비하·모욕하기 위해 어묵이라는 단어를 사용한 것을 연상시킨다며 도마 위에 올랐다.

파장이 일자 MBC는 프로그램 제작진과 최승호 사장은 사과에 나섰고 진상 조사 및 책임자 처벌을 위한 조사위를 구성했다. 조사위에는 조능희 기획편성국 본부장, 고정주 경영지원국 부국장, 전진수 예능본부 부국장, 오동운 홍보심의국 부장, 이종혁 편성국 부장과 민변 세월호 참사 진상조사특위 위원인 오세범 변호사 등이 참여했다.

조사위는 10일부터 1, 2차에 걸친 진상 조사에서 연출 등 관련자 동의를 거쳐 대화 내용,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계정 등을 확인했다.

조사위에 따르면 해당 프로그램 조연출은 어묵이 일부 네티즌 사이에서 세월호 사건을 조롱하는 의미로 사용한 사실을 알지 못했다. 조연출은 문제의 장면에 사용할 속보 장면을 검색하다 세월호 관련 뉴스 속보를 발견했고 자막과 화면을 블러 처리하면 아무도 모를 것이라 판단했다. 또 내부 시사에서도 이에 대해 아무런 문제를 제기하지 않아 그대로 방송이 송출됐다.

조사위는 향후 제작 가이드라인을 점검하고 예능 본부 내 영상 사용 관련 매뉴얼과 시스템을 정돈하는 등 지속적으로 재발 방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한편 사태 이후 이영자는 해당 프로그램 녹화에 불참했다. 현재 MBC는 2주 결방을 예정하고 있으며 일각에서는 프로그램 폐지 주장도 제기됐으나 확정된 바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