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선 현대BS&C 사장 야심작, ‘HDAC’ 채굴서버 해킹 논란…코인 무단인출
정대선 현대BS&C 사장 야심작, ‘HDAC’ 채굴서버 해킹 논란…코인 무단인출
  • 최병춘 기자
  • 승인 2018.05.24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사설 HDAC 마이닝 풀 홈페이지 캡쳐

【투데이신문 최병춘 기자】정대선 현대BS&C 사장이 주도한 가상화폐 ‘에이치닥(HDAC)’의 채굴서버가 해킹 논란에 휩싸였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에이치닥을 집단으로 채굴하는 한 사설업체 사이트에서 해킹으로 모든 잔고가 무단인출됐다는 내용의 공지가 공개됐다.

‘HDAC Mining Pool’이라는 이름을 내건 홈페이지에는 “채굴 서버 해킹으로부터 복구중이다”라며 “직원 PC해킹으로 인해 풀의 모든 잔고가 무단인출됐다. 빠른 시일 내 복구책을 마련하겠다”는 내용이 공지됐다. 이어 “해킹원인 분석 전까지 풀의 출금이 제한된다”고 고지했다.

마이닝 풀은 비트코인 채굴을 위해 사용자들이 집단으로 모이는 것을 말한다. 여러 이용자가 연산력을 집중시켜 공동으로 암호화폐를 채굴한 다음 그 결과물을 분배하는 일종의 채굴 모임이다.

고지 내용에 따르면 풀 참여자에게 나눠져야할 채굴된 코인이 모두 해킹당했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풀 운영자가 해킹을 핑계로 채굴된 코인을 착복하고 잠적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들의 채굴대상은 일명 ‘현대코인’이라 불리는 에이치닥이다. 에이치닥은 지난해 현대BS&C의 정대선 사장이 스위스에 ‘HDAC 테크놀로지’를 설립하고 주도한 암호화폐다. 에이치닥은 암호화폐 시장의 기업공개인 ICO를 비트코인 6000개 규모로 성공적으로 마치며 시장의 기대를 모으기도 했다. 현재 에이치닥 플랫폼은 현대BS&C 자회사인 현대페이가 제공 및 운영하고 있다.

이에 한때는 현대페이가 해킹으로 피해를 입은 것 아니냐는 소문이 퍼지기도 했지만 현대BS&C나 현대페이와는 관계가 없는 사설 마이닝 풀인 것으로 확인됐다.

현대페이 관계자는 <투데이신문>과의 전화통화에서 “회사차원의 공식적인 마이닝 풀이 없다”며 “사설 업자가 에이치닥 로고를 불법으로 도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로서는 누가 체굴하는지도 알 수 없다”며 “로고 도용으로 오해를 불러일으킨 것에 대해서는 법적 책임을 물을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Tag
#현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