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업 여직원 비율 24% 불과…5년 간 고작 0.8p 증가
주요기업 여직원 비율 24% 불과…5년 간 고작 0.8p 증가
  • 최병춘 기자
  • 승인 2018.05.27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전국경제인연합회
자료=한국경제연구원 제공

 

【투데이신문 최병춘 기자】 지난해 국내 주요 상장사 종업원 100명 중 여성 직원이 24명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 기업들이 여성 직원 비중을 높이겠다고 목소리와 달리 최근 5년 사이 여성 비율 오름세는 1%에도 못미쳤다.

27일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에 따르면 매출액 600대 비금융 상장기업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종업원 100명 중 24명이 여성 직원이었다.

600대 상장사 전체 직원은 2013년 110만5000명에서 2017년 113만3000명으로 2만8000명 증가했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1만3000명한 사이 여성은 1만5000명이 증가했다. 여성 직원이 남성 직원보다 더 많이 늘었지만 전체 직원 중 여성 비율은 2013년 22.9%에서 2017년 23.7%로 0.8%포인트(p) 상승하는 수준에 그쳤다.

업종별로 보면 전기·가스·증기 및 수도사업(2.5%p),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 서비스업(2.4%p), 도소매업(2.2%p) 순으로 여성 비율이 늘었지만 농림어업(3.1%p)은 감소했다.

여성 직원 비율이 가장 높은 업종은 도·소매업(57.6%)이었다. 이어 사업시설 관리 및 사업지원 서비스업(48.2%), 예술·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41.3%) 순이었다. 반면 가장 낮은 업종은 건설업(9.5%)으로 뒤이은 전문·과학·기술 서비스업(15.0%), 농림어업(17.1%)과 큰 편차를 보였다.

기업별로 보면 효성ITX(83.5%), 웅진씽크빅(81.3%), 케이티씨에스(79.8%), 케이티스(78.2%), 신세계인터내셔날(75.2%) 등 도소매업(1위), 사업지원 서비스업(2위)이 높은 여성 직원 비율을 보였다.

2013년 대비 여성 직원이 많이 증가한 기업은 GS리테일(5772명), 효성ITX(1796명), 아모레퍼시픽(1176명), 동원F&B(1124명), CJ프레시웨이(1091명)였다.

하지만 한국의 여성 고용률은 여성 경제활동참가율은 OECD 평균을 밑돌면서 국제수준에는 못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환위기(1997년) 이후 약 20년 동안 한국의 15~64세 여성 고용률은 4.6%p 올랐지만 OECD 평균 상승치 8.4%p 절반 수준에 그쳤다.

이에 한국 순위는 33개국 중 23위에서 27위로 하락했다. 여성 경제활동참가율 오름세도 5.5%p로 OECD 평균 8.3%p에 못미치며 순위가 23위에서 29위로 하락했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여성 직원 비율은 증가 추세지만 여성 고용률과 경제활동참가율은 OECD 평균보다 낮고 과거 외환위기 때보다 순위도 하락했다”며 “여성이 경력단절을 겪지 않도록 출산·육아 지원, 일·생활 균형 문화 등을 지속적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