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72.5%’ 약세…2차 남북정상회담 미반영
[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72.5%’ 약세…2차 남북정상회담 미반영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8.05.28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지난 26일 제2차 남북정상회담 이후 북미정상회담 추진 재개 등이 반영되지 않은 상황에서 3주째 약세를 이어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CBS의 의뢰로 지난 21일과 23~25일까지 나흘간 전국 성인 2001명을 대상으로 한 5월 4주차 주간 집계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지난주 주간 집계보다 2.3%p 하락한 72.5%로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같은 기간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해 부정적 평가는 1.8%p 오른 22.6%였다. 모름 또는 무응답은 0.5%p 증가한 4.9%로 집계됐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의 드루킹 사건 연루 의혹, 문 대통령의 방미 소식,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 관련 우리 측 취재진의 명단 접수 거부 소식과 북미정상회담 연기 가능성 보도가 이어진 지난 주중집계(21, 23일)에는 72.2%로 내렸다.

이후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대통령 개헌안의 투표 불성립 소식이 있었던 24일에는 74.5%로 반등했으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미정상회담 전격 취소 보도가 확대된 25일에는 72.8%로 다시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세부 지역·계층별로는 충청권과 호남에서는 올랐으나, 부산·경남·울산(PK), 대구·경북(TK) 등 영남과 수도권, 20대와 60대 이상, 보수층과 중도층에서 주로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는 “이와 같은 하락세는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북한의 ‘재검토 고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전격 취소’ 등 북미 간의 강도 높은 힘겨루기 과정에서 북미정상회담 무산 우려가 커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정당별 지지도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지난주 주간 집계에 비해 1.5%p 오른 55.7%를 기록, 50% 중반대 지지율을 이어갔다. 자유한국당도 0.8%p 상승한 19.5%로, 2주째 상승하며 다시 20%선에 다가갔다.

바른미래당은 지난주에 비해 1.0%p 오른 6.7%를 기록했으며, 정의당은 1.0%p 하락한 4.8%, 민주평화당은 1.1%p 내린 2.3%로 나타났다.

이외 기타정당은 0.4%p 오른 1.9%, 무당층은 1.6%p 감소한 9.1%로 조사됐다.

한편 이번 주간 집계는 지난 21일과 23~25일까지 나흘간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3만4340명에 통화를 시도, 최종 2001명이 답해 5.8%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2%p다.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