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물 이력·부동산 거래·온라인 투표 등에 블록체인 적용된다
축산물 이력·부동산 거래·온라인 투표 등에 블록체인 적용된다
  • 김도양 기자
  • 승인 2018.06.23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투데이신문 김도양 기자】 축산물의 사육부터 도축, 판매에 이르는 모든 과정의 정보가 블록체인으로 공유된다. 온라인 투표, 부동산 거래 등의 분야에도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21일 ‘블록체인 기술 발전전략’을 발표하고 국내 시장 활성화를 위해  6개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범사업에 포함된 분야는 △축산물 이력관리 △개인통관 △간편 부동산 거래 △온라인 투표 △국가 간 전자문서 유통 △해운물류 등이다.

축산물 이력 관리는 관련 정보가 블록체인으로 공유돼 문제가 발생하면 추적 기간을 기존 6일에서 10분 이내로 단축할 수 있게 된다는 설명이다. 

부동산 거래에 블록체인이 적용되면 담보대출 요청 시 서류를 내기 위해 주민센터, 국세청 등의 기관에 방문해야 하는 불편함이 사라진다. 국토교통부, 지자체 등이 토지대장을 공유해 은행만 방문해도 업무를 볼 수 있도록 절차가 간소화된다.

온라인 투표의 경우에는 유권자의 투표 내용이 블록체인에 저장돼 후보자, 참관인 등 이해관계자가 직접 투개표 과정·결과를 검증할 수 있어 실효성 있는 온라인 투표 시행이 가능해진다.

또 쇼핑몰, 특송업체, 관세청이 블록체인으로 통관 정보를 공유해 바로 수입신고를 할 수 있는 스마트 개인통관 시스템도 도입될 전망이다.

이번 시범사업과 관련해 과기부 관계자는 “빠르면 올해 연말 시범 운영을 할 계획”이라며 “국민들이 블록체인 기술을 생활에서 경험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