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11년 만에 여의도 당사 떠나 영등포로
자유한국당, 11년 만에 여의도 당사 떠나 영등포로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8.07.11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여의도 중앙당사가 입주해 있는 한양빌딩 ⓒ뉴시스
자유한국당 여의도 중앙당사가 입주해 있는 한양빌딩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자유한국당이 지난 2007년 이후 11년간의 여의도 생활을 마감하고 영등포로 당사를 이전한다.

자유한국당은 11일 오후 2시경 서울 여의도 한양빌딩에 있던 중앙당사 현판을 새 당사인 영등포구 우성빌딩으로 옮겨다는 현판 철거식·제막식을 진행한다.

이날 행사에는 김성태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함진규 정책위의장, 윤재옥 원내수석부대표, 안상수 혁신비상대책위원회 준비위원장 등이 참석한다.

자유한국당은 지난 2007년 한나라당 시절부터 11년간 여의도 한양빌딩을 사용해왔다. 여의도 당사에서 자유한국당은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을 배출했다,

하지만 박 전 대통령 탄핵과 20대 총선, 19대 대선, 7회 지방선거에서 연거푸 패배한 뒤, 김성태 당 대표 권한대행은 당 쇄신 정책의 일환으로 중앙당 슬림화 방침을 밝히며 이전을 추진했다.

영등포 새 당사는 건물 2개층만 사용해 기존 임대료로 매달 1억여원 가량 내던 이전과 달리, 매달 2000여만원 수준으로 절감하게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