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불법자금’ 검찰이 수사하라”…시민단체, 전·현직 의원 84명 고발
“‘KT 불법자금’ 검찰이 수사하라”…시민단체, 전·현직 의원 84명 고발
  • 김도양 기자
  • 승인 2018.07.20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약탈경제반대행동>

【투데이신문 김도양 기자】 KT 황창규 회장이 국회의원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건넨 혐의에 대해 경찰이 수사 중인 가운데 KT새노조와 시민단체가 전·현직 국회의원 84명을 뇌물수수 혐의로 수사해 달라며 검찰에 고발했다.

KT새노조와 약탈경제반대행동은 지난 19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의 ‘봐주기 수사’를 질타하며 KT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19·20대 국회의원 84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고발장에 따르면 해당 불법자금규모는 총 4억1900만원 규모로, 피고발인에는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99명 중 돈을 돌려줬거나 금액이 100만원 미만인 의원을 제외한 전·현직 의원 84명이 기재됐다. 

KT새노조와 약탈경제반대행동은 경찰 수사를 두고 “사실상 실패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경찰은 납득하기 어려운 죄목(정치자금법 위반)으로 KT 황창규 회장을 포함한 4명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했다”며 해당 자금에 대한 ‘대가성’ 입증을 회피한 채 수사의 초점을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한정한 것은 ‘축소 수사’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밖에도 현재 구속을 포함해 기소된 7명만 범죄에 가담했다고 보기 어렵다는 점, 혐의를 받는 국회의원에 대한 소환조사가 없었다는 점도 문제로 꼽았다.

앞서 지난달 경찰은 KT 임원진이 상품권을 현금화하는 ‘카드깡’ 방식으로 지난 2014∼2017년 국회의원 및 국회의원 후보 99명에게 불법 정치자금 4억4천여만원을 보낸 사실을 포착, 정치자금법 위반 및 업무상 횡령 혐의로 황 회장 등 KT 전·현직 임원 4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한편, KT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의원은 19대 46명, 20대 66명으로 조사됐다. KT새노조와 약탈경제반대행동이 공개한 명단을 살펴보면 1000만원 이상 받은 의원으로 조해진·권성동 의원 1500만원, 유의동 의원 1400만원, 우상호 의원 1300만원, 이학영 의원 1200만원, 김경진 의원 1150만원, 민병주·박홍근 의원 1100만원, 이재영 의원 1000만원 등이 올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