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 학생 성폭행’ 태백 특수학교 교사 구속영장 발부…“범죄 소명”
‘장애 학생 성폭행’ 태백 특수학교 교사 구속영장 발부…“범죄 소명”
  • 김태규 기자
  • 승인 2018.07.20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뉴시스

【투데이신문 김태규 기자】 장애 학생 3명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특수학교 교사가 구속됐다.

춘천지법 영월지원 영장 담당 강성우 판사는 20일 오전 11시 장애인 여학생 3명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태백시의 한 특수학교 교사 박모(44)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피의 사실이 소명되고 증거인멸 및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박씨는 지난 2014년부터 자신이 교사로 재직하던 태백시 소재 특수학교 여학생 3명을 교실 등에서 수차례 성폭행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앞서 지난 12일 박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 바 있다. 이튿날에는 박씨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옷가지와 휴대전화, 컴퓨터 등 증거물을 확보했다.

이에 박씨는 지난 17일 경찰에 자진 출석해 2차 조사를 받았으며 이 과정에서 자신의 혐의를 모두 인정하고 범행을 실토했다.

지난 18일 경찰은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및 아동·청소년 대상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박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 증거물 분석 감정 결과와 보강 조사를 거쳐 구속 기소 의견으로 박씨를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