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영장 기각에 여야…“편파특검 책임 묻겠다” vs. “진실 가릴 수 없어”
김경수 영장 기각에 여야…“편파특검 책임 묻겠다” vs. “진실 가릴 수 없어”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8.08.18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속영장 기각이 기각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18일 새벽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 앞에서 차량에 오르고 있다. ⓒ뉴시스
구속영장 기각이 기각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18일 새벽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 앞에서 차량에 오르고 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여야는 18일 드루킹 김경수 경남지사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과 관련해 상반된 입장을 보이며 맞섰다.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브리핑을 통해 “김경수 지사에 대한 허익범 특검팀의 구속영장 청구가 법원에서 기각된 것은 사필귀정으로 법원의 판단을 깊이 존중한다”며 “김 지사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는 무리한 요구로 자유한국당 추천이라는 허익범 특검의 태생적 한계를 드러낸 것으로 불순한 정치행위에 불과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특검팀은 김경수 지사와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 등 관련 인물들에 대한 망신주기와 흠집내기식의 언론플레이만 몰두해온 것이 사실”이라며 “오죽하면 ‘허익범 특검을 특검하라’는 국민의 목소리가 강도 높게 나왔겠는가. 김 지사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은 특검이 그동안 김 지사에 대해 무리하고 부당한 수사를 했음을 반증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주장하는 특검 연장은 더 이상 명분을 갖출 수 없게 됐다. 이쯤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정치공세 차원에서 벌인 특검쇼를 즉각 중단하고 자숙해야 한다”며 “정치특검, 편파특검으로 전락한 허익범 특검의 그동안의 허위사실 유포와 과도한 언론플레이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바른미래당 “법원의 구속영장 기각이 진실을 가릴 수 없다”며 맞섰다.

김철근 대변인은 논평에서 “김 지사는 이미 특검 수사과정에서 수많은 거짓말로 국민들을 기망했다”며 “댓글 여론 조작사건은 민주주의의 근본을 훼손한 국기문란 사건으로, 피와 땀, 눈물로 다져온 민주주의에 대한 배반 행위”라고 했다.

아울러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 진실은 밝혀질 것이다. 단지 시간이 문제일 뿐”이라며 “김 지사는 ‘특검의 정치적 무리수’ 운운하는데 겸손함은 눈곱만큼도 없는 권력 실세의 오만의 극치일 뿐”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법원의 영장기각은 기각일 뿐이다. 특검은 댓글 여론 조작사건의 국민적 의혹에 대해서 한 점 의혹 없이 밝혀주길 바란다”며 “김 지사를 감싸고 특검을 겁박한 민주당은 진실의 부메랑을 맞을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