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서해 직항로 통해 평양 방문
문재인 대통령, 서해 직항로 통해 평양 방문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8.09.14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혁기 청와대 춘추관장이 14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평양 남북정상회담 실무회담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뉴시스
권혁기 청와대 춘추관장이 14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평양 남북정상회담 실무회담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8~20일 열리는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서해 직항로를 통해 평양을 방문한다.

권혁기 청와대 춘추관장은 이날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평양 남북정상회담 실무협의 결과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브리핑에 따르면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남측 선발대는 오는 16일 육로를 이용해 방북한다.

이어 남북은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첫 만남 등 이번 평양 남북정상회담의 주요 일정을 생중계하기로 합의했다. 북측은 남측의 취재와 생중계에 필요한 편의를 제공하기로 했다.

앞서 남북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 판문점에서 평양 남북정상회담 실무회담을 갖고 정상회담 세부일정과 의전, 경호, 보도 등에 대해 협의했다.

이날 회담에는 남측 수석대표인 김상균 국가정보원 2차장과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권혁기 춘추관장, 최병일 경호본부장이 참석했고, 북측에서는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을 수석대표로, 김철규 호위사령부 부사령관, 리현 통일전선부 실장, 김병섭 노동당 선전부 과장 등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