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드웨이 평정한 뮤지컬 코미디 ‘젠틀맨스 가이드’, 한국서 최초 공연
브로드웨이 평정한 뮤지컬 코미디 ‘젠틀맨스 가이드’, 한국서 최초 공연
  • 김소정 기자
  • 승인 2018.09.15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 브로드웨이 3대 뮤지컬 어워즈 ‘베스트 뮤지컬’ 그랜드 슬램 달성

【투데이신문 김소정 기자】  독창적이고 신선함으로 브로드웨이를 평정한 새로운 뮤지컬 코미디 <젠틀맨’스 가이드: 사랑과 살인편(이하 ‘젠틀맨스 가이드’)>이 오는 11월 9일, 한국에서도 첫 선을 보여 기대를 모으고 있다.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는 1900년대 초반, 영국 런던을 배경으로 가난하게 살아온 ‘몬티 나바로’가 어느 날 자신이 고귀한 다이스퀴스 가문의 여덟 번째 후계자라는 사실을 알게 된 뒤 다이스퀴스 가문의 백작이 되기 위해 자신보다 서열이 높은 후계자들을 한 명씩 없애는 과정을 다룬 뮤지컬 코미디이다.

2014년 토니 어워드 10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돼 최우수 뮤지컬, 최우수 극본, 연출, 의상상 등 4개 부분을 수상했다. 드라마 데스크 어워드에서 최우수 뮤지컬상을 비롯해 7개 부문 수상, 외부 비평가 협회상 4개 부분 수상, 드라마 리그상 1개 부문을 수상하는 등 총 16개의 상을 거머쥐며 브로드웨이 3대 뮤지컬 어워즈 ‘베스트 뮤지컬(Best Musical)’ 그랜드 슬램을 달성하기도 했다.

대부분의 코미디 장르 작품들이 지니는 단순한 드라마 라인과 달리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는 기상천외하면서도 유기적인 서사 구조로 웃음을 유발하는 세련된 코미디이다. 여기에 다양한 장르로 구성된 풍성한 음악과 빅토리아 풍의 화려한 무대장식과 소품, 의상 등은 관객들을 매료시킨다. 특히, 9명의 다이스퀴스 가문 후계자들을 연기하는 단 한 명의 배우가 펼치는 열연은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만의 백미다.

특히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는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미녀는 괴로워>, <벽을 뚫는 남자> 등 대중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작품부터 뮤지컬 <헤드윅>, <블러드 브라더스>, <구텐버그>등 특색 있는 작품들도 성공시키며 자신만의 색을 구축해온 제작사 쇼노트에서 야심차게 선보이는 뮤지컬 코미디라는 점에서도 눈 여겨 볼만하다.

쇼노트 관계자는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는 독특함과 유머가 살아있는 작품이면서도 시대적인 배경 덕분에 고풍스러운 느낌도 있다. 이번에 공개된 포스터에는 그런 작품의 결을 담고자 했다. 빅토리아 풍의 무대 장식과 어울리는 배경을 바탕으로 작품 속 주요 오브제인 약병을 앤틱하고 빈티지한 그림으로 표현함으로써 스토리라인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며 포스터 디자인 의도를 전했다.
 
고급스러우면서도 코믹한 느낌을 주는 포스터로 눈길을 끌며 올 연말 대한민국 뮤지컬계 코미디 열풍을 몰고 올 것으로 기대되는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는 11월 9일부터 내년 1월 27일까지 홍익대학교 대학로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