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성매매 알선 사이트 고발…“사이트 폐쇄·수익 몰수해야”
시민단체, 성매매 알선 사이트 고발…“사이트 폐쇄·수익 몰수해야”
  • 김태규 기자
  • 승인 2018.09.17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매매해결을위한전국연대, 서울시립 다시함게상담센터 등 시민단체가 17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성매매알선/구매포털사이트 공동고발 기자회견'을 열고 관련자 처벌 및 사이트 폐쇄, 불법수익 몰수 등을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뉴시스
성매매해결을위한전국연대, 서울시립 다시함게상담센터 등 시민단체가 17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성매매알선/구매포털사이트 공동고발 기자회견'을 열고 관련자 처벌 및 사이트 폐쇄, 불법수익 몰수 등을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김태규 기자】 여성인권단체 등 시민단체들이 성매매알선·구매포털사이트의 척결을 촉구하며 인터넷 사이트 10개를 경찰에 고발했다.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와 서울시립 다시함께상담센터는 17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성매매알선/구매포털사이트 공동고발 기자회견’을 열고 철저한 수사를 통한 처벌과 불법수익 몰수·추징을 요구했다.

이들은 “여성혐오를 통해 성착취 범죄를 생산·재생산하고 유통하는 성매매알선·구매포털사이트를 방치한 국가 정책에 강력히 항의한다”며 “철저한 수사를 통한 사이트 폐쇄·불법 수익 몰수 및 추징·재유포 방지를 위해 이 중 대표적인 사이트 10개의 운영자, 관리자, 도메인 소유자를 성매매처벌법 위반 및 정보통신법 위반 등으로 공동고발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이밖에도 해당 사이트에 광고를 게시한 성매매 업소 100곳의 업주와 광고 게시자, 성매수 후기 게시자 400여명을 함께 고발했다.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 등은 “성매매 업소 광고 이미지를 제작하는 광고대행사, 이미지업체, 헤비업로더 등이 연루돼 있으나 내용이 방대해 이번 고발에서는 제외했다”면서도 “수사기관은 이들 역시 성매매산업의 주요 연결고리임을 간과하지 말고 모니터링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디지털 성범죄 유통산업의 핵심에는 불법촬영물과 성매매 광고를 유통하고 소비하고 교환함으로써 막대한 수익을 올리는 성매매알선·구매포털사이트가 있다”며 “이들은 성착취 범죄를 일상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남성들의 성매수·구매 문화는 범죄의 온상임에도 범죄로 인식되지도, 처벌되지도 않으며 설령 처벌되더라도 수위가 너무나 미약하다”며 “서버가 해외에 있다거나 숫자가 너무 많아 수사가 어렵다는 것은 수사기관의 핑계와 직무유기”라고 질타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들은 ▲성매매알선/구매포털사이트의 운영자, 도메인 소유자, 광고행위자, 알선업자, 구매자를 강력 처벌 ▲성매매 영업 및 광고 행위 운영 수익 몰수·추징·사이트 전면 폐쇄 ▲불법촬영물 및 음란물의 재유포 방지 및 불법촬영 및 음란물 유포/방조 등 파생 범죄 차단 등을 정부와 경찰에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