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정상회담] 115일 만에 만난 문재인 대통령-김정은 위원장, 세 번째 만남 시작
[평양정상회담] 115일 만에 만난 문재인 대통령-김정은 위원장, 세 번째 만남 시작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8.09.18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양 남북정상회담 첫날인 18일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 프레스센터 앞 전광판에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영접 나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이설주 여사와 인사를 나누고 있는 모습이 생중계되고 있다. ⓒ뉴시스
평양 남북정상회담 첫날인 18일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 프레스센터 앞 전광판에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영접 나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이설주 여사와 인사를 나누고 있는 모습이 생중계되고 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18일 방북한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 순안공항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만났다. 양 정상이 만난 건 지난 5월 26일 판문점에서 열렸던 2차 남북정상회담 이후 115일 만이다. 아울러 남측 지도자가 평양을 방북한 건 지난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의 방북 이후 11년 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 50분경 성남공항에서 공군 1호기를 타고 서해직항로를 통해 방북, 오전 9시 50분경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다.

순안공항에서는 북측 환영인파가 인공기와 한반도기를 흔들며 문 대통령을 환영했다. 오전 10시경부터 시작된 환영행사에는 김정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나와 문 대통령 내외를 맞이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포옹을 하는 등 친밀함을 과시했다.

이날 환영행사에는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김영남 최고인민위원회 상임위원장,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겸 조직지도부장, 김영철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리수용 노동당 국제담당 부위원장, 조용원 노동당 조직지도부 부부장. 리용호 외무상,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 북측 인사들이 자리했다.

이어 의장대 사열과 분열, 21발의 예포 발사가 진행됐다. 21발의 예포는 외국 국가원수를 최고예우로 영접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그간 남북은 관계의 특수성으로 인해 예포 발사가 생략돼온 바 있다.

이후 양 정상은 각자 차량에 탑승해 평양 시내를 거쳐 이번 방북에서 문 대통령의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으로 향했다. 오전 11시 20분경 백화원 영빈관에 도착한 양 정상은 같은 차량에서 내리면서 깜짝 동승이 이뤄졌다. 이동 도중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평양 시내를 지나면서 오픈카를 타고 카퍼레이드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 정상은 오찬 뒤 오후 3시 30분~5시까지 이번 방북 첫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