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핫한 연극 ‘더 플레이 댓 고우즈 롱’, 11월 관객과 만난다
세계에서 가장 핫한 연극 ‘더 플레이 댓 고우즈 롱’, 11월 관객과 만난다
  • 김소정 기자
  • 승인 2018.10.11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신문 김소정 기자】  영국 웨스트엔드를 발칵 뒤집은 최신 코미디 연극 <더 플레이 댓 고우즈 롱(The Play That Goes Wrong)>이 오는 11월 6일부터 2019년 1월 5일까지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공연한다.  

‘뭔가 점점 잘 못 되어가는 연극’이란 뜻의 연극 <더 플레이 댓 고우즈 롱(The Play That Goes Wrong)>은 제목과는 달리 매우 드라마틱한 성장 스토리를 가지고 있는 작품이다.

2012년 런던의 캐쥬얼한 프린지 공연장 Old Red Lion Theatre & Pub에서 코미디 단막극으로 선보인 이 작품의 첫 공연 관객수는 고작 4명이었다. 그러나, 기발한 아이디어와 엄청난 유머로 중무장한 이 작품은 점점 관객들 사이에서 회자되기 시작되었고, 결국 2014년 웨스트엔드로 진출하는 쾌거를 이룬다.

이 작품은 2014년 왓츠온스테이지 어워즈, 2015년 올리비에 어워즈, 2017년 토니 어워즈 등 전 세계 대표 시상식에서 11개 부문을 수상하며 작품성까지 인정받았다. 영국 웨스트엔드, 미국 브로드웨이에서 연일 매진되며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뉴질랜드, 독일, 일본, 남아프리카공화국, 멕시코 등 37개국에 수출되며 명실공히 전 세계에서 가장 핫한 연극으로 자리매김 하였다.

특히 미국 브로드웨이 공연은 영화 <미션 임파서블>, <스타트렉>, <스타워즈>의 제작자 J.J Abrams가 직접 프로듀싱하여 화제를 모았다. 연극 <더 플레이 댓 고우즈 롱>은 2017년 브로드웨이의 연극 부분 최고 수익을 거두며 ‘현재 미국에서 가장 길게 공연되고 있는 연극’의 타이틀을 거머쥐게 되었다.

오늘도 전 세계에서 공연되고 있는 연극 <더 플레이 댓 고우즈 롱>은 200만명 이상이 관람했으며, 연일 박스 오피스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한국에서 초연되는 연극 <더 플레이 댓 고우즈 롱>은 레플리카 시스템으로 진행돼 2015년 올리비에어워즈 ‘최우수 코미디 연극상’을 수상한 그 연출 그대로, 또 2017년 토니 어워즈에서 ‘최우수 무대 디자인상’을 수상한 그 무대 그대로 만나볼 수 있다.

<더 플레이 댓 고우즈 롱>은 그간 <레드>, <렛미인>,<푸르른 날에>, <대학살의 신> 등을 히트시키며 품위 있고 작품성 있는 연극의 명가로 자리매김한 신시컴퍼니가 대한민국 대표 문화예술기관 세종문화회관과 함께 선보인다.

박명성 신시컴퍼니 대표 프로듀서는 “현재 세계 연극의 추세는 배우들이 몸을 잘 써야만 가능한 연극이 대세를 이룬다. 전 세계 연극 시장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해리포터>나 <더 플레이 댓 고우즈 롱>이 바로 그런 작품이다. 몸을 쓰는 작품들을 통해 기대할 수 있는 핵심은 바로 배우간의 완벽한 앙상블이다. 그런 면에서 이 작품은 한국에 없던 스타일로 한국 연극계와 관객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줄 것으로 확신한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연극 <더 플레이 댓 고우즈 롱>은 한국 공연문화의 유구한 역사의 중심 세종문화회관과 신시컴퍼니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한층 완성도 높은 공연으로 관객들을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