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책 “병역·납세 의무 다 안하고 국회의원 되겠다는 건 어불성설”
전원책 “병역·납세 의무 다 안하고 국회의원 되겠다는 건 어불성설”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8.10.11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김용태(왼쪽) 사무총장과 전원책 위원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김용태(왼쪽) 사무총장과 전원책 위원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자유한국당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이하 조강특위) 위원은 11일 “병역·납세의 의무를 다하지 못한 자가 보수주의 정당에서 국회의원이 되겠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강조했다.

전 위원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가의 의무를 다하지 못한 자가 국정을 논하는 자리에 온다는 것은 국민 기만이자 사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 위원은 “청년, 여성보다는 신인을 우대하겠다”며 “이미 기득권을 가진 분들과 정치 신인이 동등하게 대결해선 뻔한 승부가 난다. 30~40% 우대할지, 파격적으로 50% 우대할지는 조강위원들이 다시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청년을 대표한다 해서 꼭 청년이 국회의원이 돼야 하고, 지역을 대표한다고 해서 꼭 지역에 있는 사람이 국회의원이 돼야 하는 것은 난센스 포퓰리즘 정치”라며 “청년 중 정말 똑똑하고 제대로 국정 어젠다에 대해 논의할 수 있는 분이 있다면 스스로 이겨나가야 한다. 누구 키즈라는 말이 다시는 이 당에 나와서는 안 된다”고 부연했다.

현역 의원들의 반발 우려에 대해서는 “우리가 공정하면 반발할 수 없을 것”이라며 “만약 의원들이 자기 안위만을 생각해 결정에 반발하면 국민들이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40일간 의원, 당직자, 보수 원로 등의 말을 듣고 지난해 당무감사 결과를 검토해 추가 확인할 부분을 당무감사위원장과 협의하는 작업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자유한국당은 조강특위 위원으로 우선 영입된 전원책 위원과 전주혜 변호사, 이진곤 전 자유한국당 윤리위원장, 강성주 전 포항 MBC사장 등을 외부 위원으로 임명하는 안을 통과시켰다.

내부위원 3명과 외부위원 4명 등 총 7인으로 구성되는 자유한국당 조강특위는 당헌·당규상 김용태 사무총장이 위원장을 맡고, 김성원 조직부총장, 김석기 전략기획부총장이 당연직으로 참여한다.

당협위원장 선임 권한을 갖고 있는 조강특위 위원으로 우선 선발된 전 위원은 앞서 조강특위 관련 전권을 받기로 확답받은 바 있다. 이에 따라 이날 공식 출범한 조강특위는 4명의 외부위원들이 전권을 쥐게 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