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文 정권의 고용세습·일자리 도둑질, 국조 통해 명백히 밝힐 것”
김성태 “文 정권의 고용세습·일자리 도둑질, 국조 통해 명백히 밝힐 것”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8.10.19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서울교통공사의 고용세습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요구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서울교통공사의 고용세습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요구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9일 “자유한국당은 청년들의 영혼을 빼앗아간 문재인 정권의 고용세습, 일자리 도둑질 반드시 국정조사를 통해 명백히 밝혀내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서울교통공사의 고용세습 의혹 등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를 오늘 제출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청년들은 단기 알바로 내몰고 알짜배기 진짜 일자리는 뒤로 빼돌리는 민주당 정권, 청년 일자리를 도둑질하고 뒤에서 호박씨 까는 겉 다르고 속 다른 정권, 자유한국당은 민주당 정권의 일자리 먹이사슬, 일자리 적폐연대를 반드시 끊어내도록 할 것”이라며 “강도 높은 국정조사를 통해 누가 청년들의 기회를 빼앗아갔는지 반드시 그 실체를 가려내 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어제 서울시청 항의방문 및 기자회견에 이어 자유한국당은 이번 주말 대대적인 규탄대회를 통해 국민을 기만하는 문재인 정권의 가짜일자리 실태와 고용세습 실태를 규탄해갈 것”이라며 “국민을 기만하는 가짜일자리, 국민을 뒤통수치는 고용세습은 결코 용납할 수 없는 권력형 범죄행위라는 점을 정권은 분명히 깨달아야 할 것”이라고 질타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감사로 충분하다고 강변하고 있지만 강도 높은 국정조사와 청문회, 신속하고 엄중한 검찰수사로 그 실체와 진상을 반드시 규명해야 할 것”이라며 “꼬리가 밟힌 서울교통공사뿐만 아니라 문재인 정권의 낙하산 공기업들에 대한 전수조사를 통해 끼리끼리 일자리 나눠 먹기를 한 사례들을 모두 밝혀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은 즉각적인 전수조사를 개시해 문재인 정권에서 자행되고 있는 고용세습의 뿌리 깊은 관행을 반드시 근절해 가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