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모 여고 ‘스쿨미투’ 가해 교사 7명 검찰 송치
청주 모 여고 ‘스쿨미투’ 가해 교사 7명 검찰 송치
  • 김태규 기자
  • 승인 2018.11.08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투데이신문 김태규 기자】 학생들을 성희롱·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충북 청주의 여자고등학교 교사 7명이 검찰에 송치됐다.

청주상당경찰서는 8일 아동복지법 위반 및 강제추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한 청주 모 사학법인 산하 2개 여고 교사 7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일부 학생들의 신체를 접촉하거나 성적 수치심을 주는 발언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는 이 법인 산하 A여고에서 일어났으며 일부 가해 교사들은 같은 법인 산하 B여고로 자리를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A여고의 한 학생은 지난 9월 8일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특정 교사에게 수차례 성추행을 당했다는 '스쿨 미투(#MeToo)‘ 폭로 글을 게시했다.

작성자는 “해당 교사가 학생들의 몸매를 평가하는 등 성적 수치심을 주고 여성을 혐오하는 발언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이 계정에는 A여고에서 근무했거나 현재 근무 중인 다른 교사 일부도 학생들을 상대로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는 제보가 이어졌다.

충북도교육청은 이 학교 학생들을 상대로 전수조사를 진행해 가해자로 지목된 A여고 소속 남교사 2명을 직위해제했다.

경찰은 아동보호전문기관과 함께 수사에 나서 직위해제 된 교사 2명 외에 다른 교사 5명에 대한 성희롱 등의 혐의를 포착하고 추가로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