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책 “혁신 거부하는 자유한국당에 아무 미련 없다”
전원책 “혁신 거부하는 자유한국당에 아무 미련 없다”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8.11.14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에서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가 지난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극동VIP빌딩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소회를 밝히고 있다. ⓒ투데이신문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에서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가 지난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극동VIP빌딩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소회를 밝히고 있다. ⓒ투데이신문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최근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에서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는 14일 “먹던 우물에 침을 뱉고 싶지 않기도 하지만, 혁신을 거부하는 당에 아무런 미련이 없다”고 밝혔다.

전 변호사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굳이 그들이 문자로서 해촉한 걸 인제 와서 나무라고 싶지 않다. 그동안 있었던 여러 일들을 드러내고 싶지도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권을 가진 자유한국당의 조강특위 위원을 수락한 것은 무너진 보수를 재건하기 위해서였다”며 “그 유일한 방법은 당의 정체성을 바로 하는 한편, 인물을 교체해 면모를 일신하는 것이기 때문에 저는 인적 청산의 전권을 요구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이제 그 꿈은 사라졌다. 국민을 감동시킬 자기 자성에 필요한 최소한의 시간조차 주어지지 않는다면 제가 할 일은 없다”며 “처음부터 2월 전당대회는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말해 왔다. 당무감사가 끝나면 불과 20여일밖에 남지 않은 12월 15일까지 인적 청산을 하라는 것은 어떤 청산도 하지 말라는 말”이라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된 월권 논란에 대해서는 “한두 달이라도 전당대회를 늦춰야 한다고 한 것인데 이런 제 의견을 월권이라고 하면 더 이상 할 말이 없다”고 일축했다. 아울러 “당의 쇄신을 책임질 전권을 가진 사람이 그 정도 말을 못해서야 어떻게 당을 쇄신하겠느냐”라며 “전권을 줬다면 더 이상 말이 없어야 한다. 그렇게 전권을 준 조강위원을 흔들면 제가 어떻게 해야 하느냐”라고 반문했다.

이날 전 변호사는 김병준 비대위원장과의 갈등 등에 대한 추가 폭로는 후일로 미뤘다. 김 위원장의 조강특위 위원 추천 의혹에 대해서는 “여러분도 다 아실만한 분을 그분들이 저에게 요구했고, 저는 응하지 않았다”며 “진실은 하나다. 그 진실은 나중에 언젠가 말씀드리겠다”고만 밝혔다.

또한 김 위원장이 전 변호사를 해촉하며 ‘팔을 자르는 기분’이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서는 “뭔가 현대 정당 내 민주주의를 오해를 대단히 하신 것 아니냐”라며 “제가 그분의 수족이 아니지 않느냐”라고 날을 세웠다.

더불어 “오늘날 민주주의 제도 아래 정당 안에서 기강을 얘기한다는 것은 획일적으로 움직이는 군사정권 내의 정당이라면 모르겠는데 어떻게 오늘날 정당에서 기강을 얘기하느냐”라며 “그분이 만약 내게 기강에 복종할 것을 요구했다면 진작 그렇게 말해야 한다. 그 워딩은 그분이 실수한 거라 생각한다”고 잘라 말했다.

전 변호사는 자유한국당에 대해 “정파가 있는 게 아니라 계파만으로 작동하는 정당”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정당의 계파는 사조직이라 볼 수 있고, 드러내야 할 조직이다. 이런 조직을 드러내지 않으면 자유한국당에 미래는 없다”고 진단했다.

인적쇄신에 대해서는 “제가 보기로는 자유한국당의 인적쇄신이 말처럼 쉽지 않다. 적어도 절반은 물갈이해야 한다”며 “지금까지 보수 흉내 냈던 분들, 이제는 정말 자중하시라. 여러분들이 자중하지 않으면 자유한국당이 미래가 없는 게 아니다. 대한민국 보수가 미래가 없고, 대한민국의 미래가 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국민을 정말 사랑한다면 자유한국당에서 지금까지 폼 잡고 살았던 분들, 이제 좀 물러나라”라며 “새로운 신진들에게 길을 열어줘야만 한다. 지금이 바로 그 적기”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보수 정당의 재건은 이제 어려워졌다는 생각이 저를 여전히 괴롭히고 있다”며 “그래서 미완의 보수 재건 활동을 계속할 생각이다. 보수 궤멸을 막기 위해 미력이나마 힘을 보태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보수 재건의 구체적인 계획에 대해서는 “조금만 기다려달라”며 말을 아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