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아현빌딩 지하 통신구서 화재…통신장애 완전 복구 수일 소요될 듯
KT 아현빌딩 지하 통신구서 화재…통신장애 완전 복구 수일 소요될 듯
  • 이수형 기자
  • 승인 2018.11.24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포·서대문구·용산구 등 인근지역 전화 및 인터넷 사용 제한
KT 황장규 회장 등 통신사과 사과…약관 따라 피해보상 진행
KT 아현빌딩 화재 현장 ⓒ뉴시스
KT 아현빌딩 화재 현장 ⓒ뉴시스

【투데이신문 이수형 기자】 24일 오전 11시 12분경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의 KT 아현빌딩 지하 통신구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인해 통신 장애가 발생, 마포구와 서대문구, 용산구 등 인근 지역에서 유선전화와 이동전화, 인터넷 사용이 제한되고 있다. 통신서비스가 완전히 복구되려면 수일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KT와 소방당국은 현재 화재 원인을 파악 중에 있다. 

이날 오후 3시경 화재 현장을 찾은 KT 황창규 회장, KT 네트워크부문장 오성목 사장 등 주요임원은 “통신 장애로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고 말했다. 

KT 측은 이동전화는 이날 중 70% 복구할 계획이며, 내일 아침까지 90% 이상 복구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유선전화, 인터넷, 카드결제 복구는 통신구 화재연기가 빠진 후 현장 진입이 가능한만큼 1~2일 정도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KT는 이번 화재로 인한 통신장애 피해보상을 약관에 따라 진행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