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조국 경질론’ 일축한 문재인 대통령에 반발
야권, ‘조국 경질론’ 일축한 문재인 대통령에 반발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8.12.05 18:1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뉴시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야권은 5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경질론을 사실상 일축한 것과 관련해 반발했다.

앞서 해외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문 대통령은 조 수석에게 특별감찰반 비위 적발 사태에 대한 보고를 받고 개선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야권의 조 수석 경질론을 사실상 일축하고, 오히려 조 수석에게 힘을 실어줬다는 해석도 나온다.

자유한국당 이양수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대한민국 공직기강을 바로 세우기 위해서는 조국 민정수석 경질은 이제 필요조건”이라며 “대통령은 귀국 후 특별감찰반 문제를 보고 받고, 책임져야 할 조국 민정수석에게 오히려 공직기강 확립을 위한 관리체계 강화를 지시했다고 한다. 번지수가 틀려도 한참 틀렸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은 공직기강 붕괴 책임을 물어 조국 민정수석을 우선 경질해야 한다. 대통령이 결단해야 한다”며 “제 식구를 감싸고 공직기강 문란을 방치할 것인가, 읍참마속의 심정으로 공직기강을 바로 세울 것인가를 선택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도 논평에서 “사실상 조국 수석에 대한 유임의 조치가 이뤄졌다”며 “국민과 야당의 비판은 안중에도 없는 문 정권의 인식이 참으로 안타깝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언제까지 조 수석을 조수석(助手席)에 앉혀 두려고 하는가”라며 “문 대통령은 국민에게 신뢰받는 정권은 포기하고, 조 수석의 신뢰만 받기로 한 게 아니라면 균형감각을 찾아라”라고 꼬집었다.

민주평화당도 “청와대의 시각이 안이한 것 같다. 국민이 얼마나 납득할지 의문”이라며 “청와대 기강해이 사건은 한두 사람 문책으로 끝낼 일이 아니다”라고 반발했다. 김정현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담장에 구멍이 뚫리고 균열이 오고 있는데 땜질 보수공사로 안전이 담보될 것 같지 않다는 것이 중론일 것”이라며 “청와대는 좀 더 심층적이고 종합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국민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일 것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G20 정상회담을 마치고 ‘믿어 달라’는 메시지를 밝혔으나, 청와대를 믿고 기다려온 국민들의 기대에는 못 미치는 답변”이라며 “특별감찰반 전원 원대 복귀라는 초강수의 조치를 진행하고도, 이번 비위 행위의 진상이 무엇인지에 대해선 납득할 만한 해명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비위 사건의 기승전 전개도 없고 책임의 주체도 명확히 하지 않은 채, 개선책만 주문한 것”이라며 “권력의 심장부에서 발생한 비위 행위에 대해, 남의 집 불구경하듯 대검 감찰본부 조사결과를 지켜보면 알 수 있다고 발표한 것은 국민의 믿음만 반감시킬 뿐”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