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그룹, 전범 미쓰비시와 끈끈한 관계...걷히지 않은 ‘친일 그림자’
삼양그룹, 전범 미쓰비시와 끈끈한 관계...걷히지 않은 ‘친일 그림자’
  • 최병춘 기자
  • 승인 2019.01.03 15:2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범기업 미쓰비시와 3개 합작회사 설립‧운영
창업주 故 김연수 전 회장 ‘친일파’로 규정
‘친일기업’ 오명, 전범기업 등 日과 인연 지속
삼양그룹 김윤 회장ⓒ삼양그룹
삼양그룹 김윤 회장ⓒ삼양그룹

【투데이신문 최병춘 기자】 대법원으로부터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배상 판결을 받은 일본 전범기업 미쓰비시그룹과 국내기업 삼양그룹(회장 김윤)의 밀접한 관계가 새삼 주목받고 있다.

최근 대법원 판결에 불복한 미쓰비시그룹이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손해배상금 지급을 거부하면서 국내 반일 여론도 고조되는 분위기다.

특히 전범기업 미쓰비시그룹과의 사업적으로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삼양그룹으로서는 적잖은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924년 합자회사로 설립된 삼양그룹은 삼양사를 주력 계열사로 화학과 식품을 주력사업으로 하고 있다.

현재 삼양그룹은 미쓰비시그룹과 지난 2014년 설립한 삼양화인테크놀로지를 비롯해 3개의 합작회사를 운영하고 있다.

삼양화인테크놀로지는 양측이 각각 50% 지분을 갖고 있는 이 회사는 지난 2015년까지 군산자유무역지역에 단일 공장으로 아시아 최대인 연간 2만t 규모의 차세대 이온교환수지 생산 공장을 건립해 생산을 이어오고 있다.

설립 첫해 2015년 1억3290억원 매출에 6억2179 영업손실을 봤다. 하지만 이듬해 201억원 매출에 6억원 영업이익 흑자로 돌아선 데 이어 지난 2017년에는 매출액 283억원 영업이익 14억원으로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삼양그룹과 미쓰비시의 인연은 이전부터 이어져왔다. 1987년 외국인투자촉진법에 따른 외국인투자기업으로 등록된 삼남석유화학은 삼양홀딩스와 미쓰비시가 각각 40%씩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 3대주주는 GS칼텍스로 나머지 지분 20%를 보유하고 있다.

삼남석유화학 또한 2015년 313억원에 달하던 영업손실은 2016년에 2억8635만원, 2017년에는 53억원으로 흑자로 돌아섰다.

폴리카보네이트 수지를 제조하고 판매하는 삼양화성 또한 삼양홀딩스가 50% 미쓰비시화학과 미쓰비시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스이 각각 25%씩 지분을 나눠 보유한 합작회사다. 삼양화성도 영업이익이 2016년 53억원에서 2017년 48억원으로 감소했지만 매출은 2372억원에서 2685억원으로 확대되면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삼양그룹의 이 같은 협력사업이 사업적으로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볼 수 있지만 대상이 전범기업으로 지목된 미쓰비시그룹이라는 점에서 여론의 따가운 시선을 외면하긴 어려운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삼양그룹과 미쓰비시그룹이 합작법인을 통해 국내에서 벌어들이는 이익을 공유하고 있는 만큼 삼양그룹 또한 강제징용피해자에 대한 일정부분 사회적 책임을 물어야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특히 삼양그룹은 창업주의 친일 행적으로 오랜 기간 ‘친일기업’이라는 오명을 안고 있는 대표적인 국내 기업 중 하나로 꼽힌다.

삼양그룹 그룹 창업자인 김연수 전 회장은 일제강점기 당시 일본에 국방헌금을 납부하고 학병권유 연설을 한 사실이 인정돼 지난 2009년 친일반민족행위 진상규명위원회로부터 친일반민족 행위자로 규정된 인물이다. 같은 해 김 전 회장 유족들이 친일반민족행위 결정을 취소하라는 소송을 제기했지만 법원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김 전 회장은 일제강점기 당시 조선총독부 자문기관인 중추원 참의로 활동했고 총독부 시국대책조사위원, 만주국 명예총영사, 국민총력연맹 후생부장, 조선임전보국단 간부 등 친일 단체 간부직을 두루 맡아왔다. 1935년에는 총독부가 발간한 <조선공로자명감>에 등재됐다.

이 같은 행보로 광복직후 친일파로 지목받고 1949년에는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에 의해 체포되기도 했다.

현재 창업주인 김 전 회장에 이어 삼양그룹을 이끌고 있는 손자 김윤 회장은 미쓰비시와의 협력사업은 물론 한국과 일본 양국 경제 협력 체제 구축을 목적으로 하는 단체 한일경제협회 회장을 맡는 등 일본과 밀접한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

하지만 삼양그룹은 이어지는 친일 비판 여론에 줄곧 언급을 자제하고 있다.

본지는 삼양그룹 측에 기존 김 전 회장의 친일파 규정과 미쓰비시그룹과의 관계에 대해 질의했지만 이번에도 “입장 없다”는 답변만 돌아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